최종편집 : 2020.4.10 금 12:28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컬처·라이프
     
“서로 win-win할 수 있는 공정한 부동산 토지시장에 기여하겠다”
2020년 02월 05일 (수) 00:35:07 이경아 기자 ka6161@newsmaker.or.kr

소비자 부동산 투자 심리가 다시 뜨거워지고 있다. 재테크 수단으로 부동산투자에 대한 관심(긍정적 전망)이 지난해부터 꾸준히 늘고 있으며 특히 4분기에는 급등 양상을 보였다. 정부가 쏟아내는 집값 안정대책이나 경제 상황과 정반대로 움직이는 모습이다.
 
이경아 기자 ka6161@

소비자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 소비자동향연구소의 소비자체감경제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가 자산관리방안으로 부동산투자를 권유하겠다는 응답이 급속히 늘고 있다. 반면 예·적금, 주식·펀드 투자를 권유하겠다는 반응은 감소하고 있다

현명한 투자 진행 돕는 ‘부동산 자문회사’
2018년 기준으로 한국 인구 5178만명 중 32.6%인 1690만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다. 토지 투자는 흔히 어렵다고 하지만 결국 국민의 3분의 1 이상이 참여하고 있는 토지 투자라는 게임에 참여하지 않는 리스크는 크다. 최근 주목을 받고 있는 송성현 부동산부띠끄 대표는 “2018년 전국 주택거래량은 약 85만 건인데 비해 같은 해 전국의 토지거래량은 근 4배에 가까운 318만 건을 넘었다”며 “그러나 대다수의 일반인들은 토지시장에 대해 잘 모르거나 거리감을 느끼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는 토지거래란 많은 돈이 필요하며 특별한 계층의 사람들만이 하는 투자라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이다”고 말한다. 실제로 직장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블라인드가 한국 직장인 7592명을 대상을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47%가 올해 부동산 시장이 상승할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집값이 하락한다고 본 비율은 36%, 변동이 없을 거라고 응답한 직장인은 17%였다. 직장인이 부동산을 매매할 때 가장 크게 고려하는 요인은 투자목적(33%)이었다. 그중에서 투자목적으로 선호하는 부동산 지역은 1위가 수도권(31%)이었다. 서울강남(24%), 서울강북(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