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7 목 14:11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전국
     
전주시의회, 장애인 일자리 정책 체계 마련
김윤권, 송승용 시의원 주최 토론회 개최
2019년 10월 13일 (일) 02:39:38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 김윤권, 송승용 시의원 주최 토론회/최창윤 기자(사진=전주시의회)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지난 11일 전주시의회 소회의실에서 복지환경위원회 김윤권(송천1‧2동), 송승용(동서‧서서학동, 평화1‧2동) 의원 주최로 ‘전주시 장애인 일자리 정책 방향 정립을 위한 토론회’가 개최됐다.

이날 전주시 장애인 일자리 정책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장애인 일자리 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전문가 및 관련 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논의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윤권 의원의 사회로 시작된 금번 토론회는 우석대학교 재활학과 김동주 교수가 ‘장애인 일자리 사업의 현황과 전망’이란 주제로 전반적인 장애인 일자리 사업 및 현재 전주시에서 진행되고 있는 장애인 일자리 사업의 현황, 선진국들의 장애인 일자리 창출 사례에 대해 소개한 후 앞으로 전주시 장애인 일자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이어 첫 번째 토론자로 나선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김영근 전북지사장은 장애인 고용이 사회적 가치 실현 및 기업의 성장에도 도움이 된다는 인식의 전환과 장애인 고용 기업에 대한 지자체 차원의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며, 현재 고용에만 초점이 맞춰진 장애인 일자리 정책에서 한 발짝 나아가 창업지원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두 번째 토론자로 나선 전북연구원 이중섭 연구위원은 장애인 일자리 정책 역시 타 일자리 사업과 같이 지역의 중점 사업과의 연계하여 일자리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세 번째 토론자로 나선 전주시 정책연구소 박현정 연구원은 지난 2016년 실시한 전주시 재가 장애인 욕구조사 결과 등을 소개하고, 지자체 차원에서 창출할 수 있는 일자리 정책을 소개했다.

네 번째 토론자로 나선 전북장애인부모회 임예정 전주시지회장은 중증 발달장애인에게 직업은 삶의 행복임을 강조하며, 현재 전주시 중증 발달장애인의 취업률이 높지 못한 이유는 직업 교육 체계 기반의 빈약함 때문이라고 진단하며, 지자체 차원의 교육지원 체계가 마련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기린보호작업장 최명호 원장은 장애인 욕구조사 결과 희망일자리 유형 중 보호고용형태의 시설에 대한 선호가 가장 높음에도 전주시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의 경우 도 위탁 시설을 제외하면 90명 미만의 인원만을 수용할 수 있다고 지적하며 추가적인 시설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금번 토론회 좌장을 맡은 송승용 의원은 “현재 전주시의 경우 장애인 일자리 마련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장애인 일자리의 수는 태부족한 실정”이라며,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를 확충하고 장애인 일자리 정책의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개최된 금번 토론회에서 제안된 정책들이 전주시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