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8 토 15:12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국제·통일
     
샤덴프로이데 ..."남의 불행은 나의 행복?"
아마존 뉴욕본사 확정과 철회 사이에서의 아쉬움과 한탄
2019년 04월 02일 (화) 07:42:02 곽용석 webmaster@newsmaker.or.kr

남의 불행은 나의 행복 … ”샤덴프로이데(Schdenfreude).”

최근 아마존이 뉴욕에 본사 결정을 철회한 것과 관련, 아마존 직원들의 사전 부동산 매입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소식이 들린다.

미국 경영관련 미디어 아이엔씨닷(Inc.)이 최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최소한 몇 명의 아마존 직원이 뉴욕 롱아일랜드시티에 본사 사무실 결정 직전에 해당 지역에 부동산을 구입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이들 아마존 직원들은 매우 이기적인 일을 했다고 제시했다. 이제 그러한 행동으로 그들은 단지 바보처럼 보인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그들을 비웃고 있다. 우리는 그들이 다른 모든 사람들을 능가할 수 있다고 생각한 사람들로서 비웃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 뉴욕 퀸즈 롱아일랜드시티에 들어서는 대형 오피스빌딩과 주거 단지들(사진_구글지도)


엊그제 아마존이 뉴욕 제2본사 결정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논란의 여지가 있는 가운데, 일부 뉴욕 시민들은 기뻐하고 있다. 이들은 이 모든 것이 세계 최고 갑부가 소유한 거대 기업에 의해 조직된 편파적이고 비밀스러운 애정 거래일 뿐이라고 생각한 사람들이다.

반면 다른 이들은 약속된 2만5000 개의 일자리를 얻지 못한 것이 뉴욕의 손실이라고 생각하고, 뉴욕 시민들이 아마존을 팔 벌려 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