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7.9 목 14:02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정치·사회
     
배움보다 가르침이 더즐거운 이 사람
유능인재 교육으로 사회와 국가에 큰 도움 되고자
2009년 06월 02일 (화) 14:00:07 박재진 기자 pjj2788@naver.com

영국 옥스퍼드 대학의 PPE 학부 (철학, 정치학, 경제학 연계과정) 는 1 세기 전 영국 정부가 세계 평화를 선도할 지도자를 양성하기 위해 개설한 프로그램이다. PPE 학부가 그 동안 배출한 인재들 가운데는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아웅산 수치 여사, 부토 전 파키스탄 총리 등 세계적 지도자들이 있으며, 한국인으로서는 고 홍주 예일대 법대 학장, 빅터 차 전 백악관 안보보좌관, 신 현송 프린스턴 대학 경제학 교수 등이 PPE 학부 출신이다. 
   

그런데 여기 또 한 명의 옥스퍼드 PPE 졸업생이 있다. 옥스퍼드 대학 PPE 학부를 졸업한 후 컬럼비아 대학 철학과 석사 및 박사과정을 마쳤다. 한국사람이 그것도 지방의 이름없는 일반계 고등학교를 나온 사람이 이러한 학력을 가지고 있다면 눈이 휘둥그레지지 않을 수 없다. 이는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아이비라인의 제리 박 원장의 학력이다. 일명 아이비리거 출신인 그가 학문의 길을 접고 교육 사업에 뛰어든 이유가 뭘까?  제리 박 원장을 만나 그가 진행하고 있는 아이비라인의 비전과 국내 영어 교육현실의 근본적인 문제점과 해결책에 대해 들어본다.

제리 박 원장은 경남 진주 출신으로 교수를 지낸 아버지와 큰아버지의 가르침을 받으며 성장했다. 때문에 당연히 학자가 될 줄 알았던 그의 기대와는 다른 선택에 보수적인 집안 어른들의 반대는 불 보듯 뻔했다. 하지만 늘 본인을 가리켜 어머니가 지어주신 별명대로 ‘청개구리과’라고 이야기하던 그의 굳은 의지를 꺾을 순 없었다. 어려서부터 늘 학교와 학원 수업은 뒷전인 채 스스로의 방식으로 공부를 해왔고, 컬럼비아 대학에 입학할 당시에도 장학금을 받으며 경제적 문제를 해결했던 그였기에, 교육사업에 대한 그의 소신은 오히려 집안 어른들의 도움으로 이어졌다. 처음에는 주위의 도움에 많이 의지하여 죄송했지만 작년에 손익분기점을 넘긴 후 가파르게 성장세를 타고 있고 있는 현재는 도움을 주신 분들에게 보답을 시작할 때라고 말하는 박 원장은 "지금의 제가 있기까지 주변의 도움이 너무 컸고, 앞으로는 제가 받은 것을 교육사업을 통해 돌려드리고 싶다"고 이야기한다.

중고생에서부터 사회 각계각층의 인사들 포함 약 3천 7백여 명이 그에게 지도 받아

학문의 길을 접고 과감히 교육사업에 뛰어든 박 원장은 영미 명문대 입시전문 학원인 아이비라인을 설립하면서 타 학원과의 차별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 아이비라인은 현재 영미 대학 입시 과목인 SAT, AP, GRE 시험을 준비하는 고등학생과 대학생을 주로 교육하고 있지만, 해외대학 연수나 논문 발표를 위해 고급영어를 공부하는 법조인, 대학 교수, 기업 연구원 등 다양한 계층의 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우리나라의 공교육은 창의력과 인성교육이 전무하다"고 비판하는 박 원장은 그러한 교육으로는 국가와 인류에 봉사할 능력과 의지가 있는 인재를 길러낼 수 없다고 단언한다. 아이비라인에서는 제리 박 원장의 고집을 반영하듯 모든 과목에서 암기식 공부가 배제되고 원리와 원칙을 가르치는 데 집중하여, 학생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갖추도록 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박 원장은 영어 문장의 4가지 기본 구조만 완벽히 익히면 어떤 문장도 정확히 읽고, 말하고, 쓸 수 있다고 말한다. 옥스퍼드 1학년 때 근대철학 지도교수님의 영어공부 조언에서 이러한 깨달을 얻었고, 현재 이 교수법을 학생들에게 영어를 정복하는 ‘최단거리’로 설정하고 교육시키고 있다.

"영어는 목표를 이루기 위한 수단일 뿐인데, 여기에 너무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건 어리석은 행동입니다."라고 말하는 제리 박 원장의 아이비라인은 이러한 학습효과가 입소문을 타고 늘 문정성시를 이루고 있다. 지금까지 아이비라인의 수업을 듣거나, 에세이 컨설팅을 받은 사람은 약 3천 7백 여명. 이 중에는 정치인, 법조인, 고위 공무원 등도 상당수 포함돼 있으며 미국 대학 진학을 위해 SAT를 준비하는 중ㆍ고교생, 영어권 국가에서 석ㆍ박사 학위과정을 밟기 위해 GRE를 준비하는 이들까지 다양하다. 이미 영국과 미국 등의 명문대 합격생을 무수히 배출해 낸 이곳 아이비라인은 출중한 실력과 학력의 소유자 제리 박 원장을 비롯, 아이비리그 출신 석ㆍ박사들의 최고 강사진으로 구성돼 있다. 박 원장은 "강사들이 직접 SAT와 GRE를 공부해 명문대 학부 및 대학원에 입학했던 경험과 다년간의 풍부한 강의 경력으로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강의가 가능하다"고 말한다. 지금까지 약 90% 이상이 지원자가 자신이 원하는 대학에 합격할 정도로 영어 및 미국대학 입시에 관해 이제 이곳 아이비라인은 업계 최고의 학원으로 우뚝 설 전망이다.

"문제해결능력은 주입식으로 길러지는 것이 아니며 학생이 문제의 원리와 원칙을 정확하게 이해한 후 스스로 터득해야 한다"고 말하는 박 원장은 "학생들이 공부하고 모르는 부분에 대해 선생님이 도와주는 방식으로 공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한다. 이러한 그의 교육철학은 아이비라인에서 극대화되고 있다. 영어공포증에 걸린 사람이 있다면 이곳 아이비라인을 찾아보자. 그리고 박 원장과 한 달만 공부해보자. 한 달 만에 달라진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NM

Q. 과감히 교육사업에 뛰어든 이유는 무엇입니까?
- 제가 철학을 전공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철학 분야에서 주요한 업적을 남길만한 창의력을 갖고 있지 않다는 걸 뒤늦게 깨달았습니다. 옥스퍼드를 다니던 시절 처음 느꼈던 바이고, 컬럼비아 대학원에서 수학하면서 확인했습니다. 돌이켜보면 저의 창의력은 고등학교를 졸업하던 시점에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수준까지 망가졌던 것 같습니다. 제 스스로 인류의 지적 발전에 기여하지 못할 바에는 그러한 일을 잘 할 수 있는 젊은 인재를 발굴하고 지원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Q. 아이비리그는 어떠한 과정을 통해 입학이 가능합니까?
- 아이비리그 대학에 입학하기 위해선 공부를 잘하는 것이 우선이지만, 학습능력은 입학의 여러 필수조건 중 하나에 불과합니다. 보다 중요한 입학조건은 학생의 바른 인성입니다. 아이비리그 대학들은 학생이 사회의 리더가 되기 위한 능력과 의지를 갖고 있는지를 알고 싶어 합니다. 보통의 사람은 자신과 가족의 삶을 ‘리드’해서 행복하게 만드는 데 만족합니다. 그러나 리더는 자신과 가족은 물론이고, 주변 사람, 친구, 더 나아가 사회 전체 구성원들의 삶을 ‘리드’하여 그들이 보다 행복하게 살 수 있게 만들 능력과 꿈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프린스턴 대학의 모토가 "Princeton in the Nation’s Service and in the Service of All Nations.’ 입니다. 봉사하는 삶을 그 어떤 가치보다 더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버드 예일 옥스퍼드 등 다른 영미 명문대학들도 다르지 않습니다. 

Q. 학생이 리더의 능력을 갖추었는지 판단하는 기준은 무엇입니까?

중요한 것은 능력이 아니라 꿈과 의지입니다. 리더가 될 능력을 가진 학생은 많지만, 의지를 가진 학생은 적습니다. 이기적인 학생이라면 리더에게 본질적으로 요구되는 이타적인 삶을 살기 어렵겠지요. 그래서 대학들은 학생의 지난 과외활동과 봉사활동을 면밀히 검토하여 그 학생이 자신이 속한 그룹이나 조직 그리고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는지를 확인합니다. 학생의 지난 행위를 보면 그의 가치관, 인생관, 그리고 미래의 꿈까지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러한 리더가 되고 싶은 꿈과 의지가 있는 학생에게 아이비리그 대학들은 아낌없는 지원을 합니다. 아이비리그 대학들이 무서운 게 바로 이 점입니다. 졸업생 개개인이 자신의 능력을 이타적인 목적을 위해 사용할 때 무한한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는 걸 아이비리그 대학들은 잘 알고 있습니다.

Q. 아이비라인의 차별화는 무엇입니까?
- 최단기간 내에 최대의 효과를 달성하는 것이 차별화 전략입니다. 영어학습에 있어서 왕도는 가장 정상적인 길을 가는 것입니다. 문제는 어떤 길이 정상적인 것인지 모르는 것입니다. 제가 해야 할 일이 그 길을 알려주는 것입니다. 그래서 영어공부에 시간 낭비하는 대신, 자신의 전공 공부와, 재능 계발, 그리고 인성의 함양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제가 하는 일입니다. 실제로SAT 와 GRE 의 경우 저희 학원에 3개월 이상 다닌 학생이 없습니다. 3개월이면 모두 마스트하고 졸업하게 됩니다.

Q. 앞으로 향후 계획에 대해 말씀해 주십시오.
- 세 가지가 있습니다. 우선, 빠르면 내년 중으로 미국 교육시장에 진출할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한국 교육업계는 지난 20년간 유능한 인재들이 경영과 출판 강의에 참여하면서 이제는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강력한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적어도 SAT와 GRE를 중심으로 한 미국 대학 입시교육 시장만큼은 한국 학원들이 석권할 날이 멀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둘째는, 제 사업으로부터 나오는 수익금을 바탕으로 장학사업을 하는 것입니다. 집안형편상 유학을 가기 힘들지만 뛰어난 재능과 바른 인성을 가진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한 장학재단을 설립하는 것입니다. 장학사업의 일환으로 현재 고교 및 대학 동문들과 자립형 사립고 설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예전부터 생각해온 바였는데, 현 정부에서 적극 권장하는 추세라 요즘 큰 힘을 얻고 있습니다.

박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Mitchell
(203.XXX.XXX.26)
2011-05-19 05:39:40
bghwmLNqeknOCTIsivz
Home run! Great slugging with that anewsr!
전체기사의견(1)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