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4 화 15:00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컬처·라이프
     
음악
이루마
2008년 12월 13일 (토) 16:22:56 이종현 기자 yeh12345678@

   
순수한 선율의 결정체, 그가 돌아왔다!
2년의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감성미학의 아티스트 이루마
바람에 살랑거리는 커튼 사이로 스며드는 햇빛처럼 귓가에 부드럽게 맴도는 피아노 선율 진한 감성 선율과 수줍은 듯한 미소로 우리에게 특별한 설렘으로 다가왔던 이루마. 그가 2년여의 여행을 마치고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아티스트로서 뛰어난 음악성과 활발한 공연 활동으로 팬들에게 특별한 사랑을 받았던 이루마는 재작년 군입대를 위해 영국 시민권을 포기하고 해군에 입대해 눈길을 모았다. 병역의무를 무사히 마치고 돌아온 그가 들려줄 음악세계는 어떤 모습일지….

2008 이루마 전국 투어 리사이틀 ‘Ribbonized’, 그 새로운 시작
댄디한 매력과 깨끗한 이미지의 이루마. 그가 2년의 공백기를 통해 얻은 다양한 경험은 그를 더욱 성숙하고 깊이 있는 아티스트의 모습으로 바꿔놓았다. 물론 그의 음악은 변함없이 특유의 진한 감성적 선율과 심플하면서도 속이 꽉 찬 음악으로 우리에게 다가올 것이다. 우리의 정서를 이해하고 여백과 감정을 효과적으로 배치하는 그의 새로운 곡과 연주솜씨는 전보다 더욱 깊어지고 넓어진 음악세계로 변화되었다. 이번 24개 지역에서 펼쳐질 ‘2008 이루마 전국투어’ <Ribbonized>는 전보다 훨씬 깊어지고 다양한 음악 장르의 모습으로 팬들을 만나러 가려 한다. 이번 공연은 그동안 그를 기다려준 소중하고 감사한 팬들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 준비 중으로 그의 독특하고 감성적인 느낌이 묻어나는 공연 타이틀부터 공연기획, 연출단계까지 그의 손길이 안 닿는 부분이 없다. 최상의 공연을 팬들에게 보여주려는 그의 욕심을 기대해 보아도 좋을 것이다. 특히나 팬들이 가장 기다리는 그의 아름다운 선율이 돋보이는 프로그램을 준비 중으로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추억들이 담긴 곡부터 새롭게 편곡된 곡들의 하모니, 새로 작곡한 색다르고 깊이 있는 연주곡 등 다양한 트랙을 엄선하는 중이며, 소편성 어쿠스틱 편성의 현악앙상블까지 더해진 풍성한 사운드의 공연을 선사할 것이다. 그 어느 때보다도 음악에 대한 열정이 넘치는 이루마는 공백기로 인한 부담감도 있지만 그동안 그의 음악을 기다렸던 많은 팬을 위해 그들에게 들려줄 최고의 음악을 준비 중이며 팬들과 함께 호흡하는 그 순간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

그가 누르는 건반 하나하나에 담긴 숨 막힐 듯 아련한 선율 속.
그가 우리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들은 우리 가슴속에 진한 감동으로 남을 것이다.

공연일시 : 2008년 12월 28일(일) 오후 3시, 8시 

공연장소 :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공연문의 : 02-2658-3546 

관람등급 : 미취학아동입장불가

티켓가격 | VIP석 88,000원 / R석 77,000원 / S석 66,000원 / A석 55,000원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