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2.29 목 16:08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경제·CEO
     
英 시장 진출 40년 만에 두 자릿수 점유율 기록
2022년 10월 02일 (일) 15:12:37 황인상 전문기자 his@newsmaker.or.kr

현대자동차그룹이 영국 시장에 진출한 지 40년 만에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인기에 힘입어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했다. 점유율 상승의 가장 큰 배경은 현지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실용성과 가성비가 꼽힌다.

황인상 기자 his@

현대차그룹은 실제 경쟁사 동급모델 대비 가성비가 뛰어난 스포츠유틸리티(SUV)·해치백뿐 아니라 친환경차로 호평을 받은 전기차(EV6) 판매가 두각을 나타냈다. 여기에 유럽 시장 내 현지 영업통을 적극적으로 영입하면서 공격적인 행보를 보인 게 주효했다는 평가다.

현대차·기아의 누적 판매량 전년 동기 대비 22.7% 상승
9월 18일 영국자동차공업협회(SMMT)와 현대차·기아에 따르면 올 8월까지 현대자동차·기아의 영국 자동차 시장 내 판매량 비중은 12.3%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8.9%에서 3.4%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현대차·기아가 영국 시장에서 두 자릿수 점유율을 차지한 건 1982년 현대차가 포니를 영국에 수출한 이후 40년 만이다. 무엇보다 같은 기간 경쟁사인 ▲토요타(7.0%) ▲닛산(3.9%) ▲혼다(1.6%) 등 일본 브랜드가 한 자릿수 점유율 기록한 것과 대비되는 기록이라 의미가 깊다는 평가다. 판매량으로 보면 올 8월까지 현대차·기아의 누적 판매량은 12만4095대로 전년 동기 대비 22.7% 늘었다. 구체적으로 현대차(제네시스 포함) 5만2356대, 기아가 6만8139대로 집계됐다. 기아의 경우 올해 처음으로 연간 10만대 판매도 가능할 것이란 예측도 나온다. 현대차·기아가 영국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건 SUV 중심 시장 공략이 주된 이유로 꼽힌다. 실제 영국의 올 8월까지 누적 판매의 모델 ‘톱 10’를 보면 준중형 SUV 기아 스포티지가 1만9194대로 5위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스포티지는 사상 처음으로 지난 1월 영국 베스트셀링 모델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현대차의 준중현 SUV 투싼도 1만8912대로 6위에 이름을 올렸고 소형 SUV 기아 니로는 1만6235대로 9위를 기록했다.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아울러 실용성 면에서 현대차 i20과 i30, 기아 씨드 등 해치백 모델들도 꾸준히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기아의 EV6가 영국의 자동차 전문지 ‘왓 카’에서 BMW, 아우디 등의 전기차를 제치고 최고의 모델로 선정되는 등 전기차도 시장 점유율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과거 현대차와 기아가 저렴한 차라는 인식이 강했다면 최근 나온 신차의 품질과 더불어 가성비를 넘어 좋은 차라는 인식이 생기고 있는 것 같다”며 “브랜드 인지도가 쌓이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영국 시장에 약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정의선 회장은 주한 영국 대사관을 찾아 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을 조문했다. 9월 14일 재계에 따르면 정의선 회장은 9월 13일 오전 서울 중구에 있는 주한 영국 대사관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서거에 조의를 표하고, “그 분이 몹시 그리울 것”이라고 애도의 뜻을 나타냈다. 콜린 크룩스 주한 영국대사는 영국 왕실과 국민을 대신해 정 회장의 조문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4월 별세한 여왕의 남편 故 필립공과 인연이 있다. 필립공은 지난 1999년 방한 당시 충남 서산의 구(舊) 현대우주항공을 방문한 바 있다. 필립공은 당시 정몽구 명예회장의 영접을 받고 현대차그룹의 제조공정을 둘러보기도 했다.

정 회장, IRA 해법 찾기 위해 미국 출장길 올라
정의선 회장이 또 다시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9월 23일 업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지난 9월 21일 미국 출장을 떠났다. 9월 초 열흘간의 미국 출장을 마친 뒤 한 달도 안 돼 다시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은 것이다. 정 회장의 미국 출장은 올해만 다섯 번째다. 정 회장의 미국 출장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때문으로 보인다. 미국 정부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통과시키면서 미국 내에서 생산되지 않은 전기차에 보조금을 지원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현대차그룹은 당초 내년으로 예상된 미국 조지아주의 전기차 공장 신설을 올해로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상반기 누적 329만9000대를 판매하며 토요타그룹과 폭스바겐그룹에 이어 글로벌 판매량 3위를 기록하는 호실적을 올렸다.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판매량 3위에 오른 것은 사상 최초다. 미국에서의 성적도 좋았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5월까지 미국에서 아이오닉5와 EV6 등 전기차를 2만1000여대 판매하며 테슬라에 이은 2위에 올랐다. 정 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LA에 위치한 현대차 판매법인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NM

▲ 제네시스 G80
황인상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