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7.8 수 14:10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피플·칼럼
     
김윤희칼럼 Vol.Ⅵ
당신의 이름값은 얼마인가?
2010년 01월 08일 (금) 16:05:37 김윤희 FC lovelyhee79_hotmail.com

할리 데이비슨.
   
미국의 유명한 오토바이 회사이다. 그런데 ‘할리 데이비슨은 오토바이를 팔지 않는다.’라고 한다. 세계적인 경영컨설턴트인 톰 피터스가 그의 저서 [미래를 경영하라]에서 한 말이다.
1903년 할리와 데이비슨 두 청년에 의해 만들어져 세계 2차 대전을 기점으로 승승장구하던 할리 데이비슨은 1980년대 중반 파산위기에까지 몰리게 된다. 하지만, 당시의 CEO였던 리치 티어링크는 단순한 ‘오토바이’라는 제품이 아닌 ‘타는 즐거움’의 할리 데이비슨을 제품 마케팅 컨셉으로 삼았고 고성능 저가격의 일본 제품에 대응하고자 ‘고가의 예술작품’, 그리고 ‘가장 미국적이면서 남성적인 거친 개성’이라는 브랜드 이미지를 만들었다. 그 결과 ‘할리 데이비슨’은 ‘고가의 오토바이’, ‘자유와 미국의 상징’의 대명사가 되었고, 현재 미국인은 물론, 전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오토바이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할리 데이비슨의 이런 이름값은 마케팅 컨셉으로만 승부한 것일까?

당신의 이름값은 얼마인가?
이름값의 끝이 없어 보였던 타이거 우즈도 그의 불륜 사실이 밝혀지면서 그의 이름값에 먹칠을 하고 있다. 최근 그의 광고주인 엑센추어 등이 타이거 우즈 이미지의 광고 사용을 중지하는 등 현존 최고 광고스타로서의 주가도 크게 떨어졌다. 또한, 그에 앞서 베이징 올림픽에서 금메달 8개를 휩쓴 마이클 펠프스 또한 마리화나 흡연 사실이 들통나면서 3개월 출장 정지는 물론 그가 쌓아 놓은 명성을 스스로 무너뜨렸다.
우리는 우리의 이름값을 얼마나 하고 있을까?
   

이름값을 하려면 먼저 본인의 이름값을 알아야 할 것이다. 아니, 아직 본인의 이름값을 모르겠다면 본인의 이름값을 먼저 높여보는 것은 어떨까?
성공적인 자기브랜딩을 위해서라면 남들과는 분명히 다른 것이 있어야 할 것이다. 태도부터 바뀌어야 하지 않을까?
우선, 끊임없는 노력과 학습으로 스스로를 재창조해 나가야 할 것이다. ‘앞으로 잘 될 것이다.’는 틀렸다. 지금 노력해야 앞으로도 잘 될 수 있는 희망이 보인다. 세상이 당신을 못 알아주는 것이 아니라 당신이 아직 세상을 모르는 것이다. 당신의 통념을 깨는 순간 당신의 이름은 진화하기 시작할 것이다. 과거와의 결별은 빠를수록 좋다. 과거 당신의 이름값에 비해 지금은 어떤지 생각해보라.
둘째 본인에게 투자해라.
본인에게 투자하지 않는 당신에게 누구도 투자할 생각이 없을 것이다. 당신의 차별화 할 수 있는 컨셉을 당신의 투자로 먼저 만들어 보아라. 특별해 지고 싶으면 특별하게 행동해라. 당신의 창조적인 장점을 부각시켜라. 당신의 장점은 곧 당신의 이름값이 될 것이다.
셋째 인간관계에 있어 자신을 관리해라.
주변 상황과 당신과의 관계, 직장내 다른 직원들과 당신의 관계 등 모든 대인 활동에 대해서 당신은 이미지를 현명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 또 당신이 누구를 만나는지도 중요하다.  당신이 만나는 그들이 당신의 이름값을 정하는 중요한 잣대가 될 수도 있다.
넷째 항상 나의 PI(Personal Identity)와 BI(Brand Identity)가 무엇인지 생각해라.
기업에는 CI(Company Identity)와 BI가 있다. 기업은 항상 CI와 BI를 홍보하고 그것의 가치를 끌어올리는데 온 힘을 기울인다. 당신에게는 당신의 PI가 있는가? 없다면 만들어 보아라. 당신의 특징을 최대한 살려 당신의 PI와 BI를 만든다면 당신의 이름값은 지금보다 더욱 높아질 것이다.
마지막으로 명확한 목표가 있어야 한다.
당신의 목표가 있다면 그 목표를 취할 수 있는 Action을 취해보아라. 실패를 두려워 말라. 행동하면 당신은 진화할 것이다. 진화하는 당신에게서 진화하는 당신의 이름값을 찾을 것이다.

한때 선수 생활을 그만둘까 고민했던 김연아, 의사에서 벤처사업가로 성공적으로 변신한 안철수 박사. 그들도 그들의 이름값을 높이는 많은 준비를 했기 때문에 지금의 그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

수많은 오토바이브랜드 중에 왜 할리 데이비슨일까?
답은 아마 엔진 소리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장중한 엔진음과 예술품과 같은 겉모습, 유려한 곡선과 육중한 질감. 할리 데이비슨에는 진짜 독특한 무언가가 내재해 있다. 할리 데이비슨의 엔진은 계속 진화되어 왔지만, 그 기본은 1909년 V트윈 엔진이 개발된 이래 바뀌지 않았으며 그 클래식한 외양이 많은 사람으로 하여금 지금까지도 최고 오토바이의 대명사로 생각하게 하는 것이다.

2010년 올해에는 당신의 이름값을 높이는 계획도 세우는 것은 어떨까?

2010년 경인년 새해가 밝았다. 여느 해처럼 올해도 많은 계획이 당신의 새 다이어리에 빼곡히 적혀 있을 것이다. 2010년 올해에는 당신의 이름값을 높이는 계획도 세우는 것은 어떨까?
다음호에 계속...

김윤희 FC (lovelyhee79_hotmail.com)
ING생명 김윤희 FC 프로필
1979년 서울출생.
The matriculation college 졸업 (sydney)
The university of Sydney (Arts)
Madonna University (Michigan-management 수료)
2005 ING입사
2006-2009 (4년 연속 MDRT-백만장자원탁회의 회원)
2006 AFPK (한국 공인 재무 설계사) 수료
2007,2009 ING Convention 달성
2008-2009 (2년 연속) 제1-2회 생명보험협회 우수인증설계사
ING GENERAL LION CLUB member (ING 우수FC 명예의 전당)
ING Best Rank : 전체 6500명 중 1위
ING BEST 지점 기네스 전체보유(10년역사)
     월간 건수 기네스 보유자
     월간 액수(CMIP) 기네스 보유자
     월간 최대소득(CAMP) 기네스 보유자

김윤희 FC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