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2 목 15:54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전국
     
전남도, 완도 ‘주민숙원사업’ 현장 점검
보길권역 개발, 전복 종자 작황, 식수문제 해결방안 등 직접 챙겨
2020년 10월 11일 (일) 09:12:34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9일 오후 해양수산 분야 현안사업 점검을 위해 완도군 보길면을 방문, 신우철 완도군수로부터 명품테마마을조성을 위한 보길권역 거점개발사업 추진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최창윤 기자(사진=전남도)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9일 완도 보길도, 노화도를 찾아 주민 숙원사업 현장을 점검하고 섬 발전방안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도서지역 주민들의 불편사항을 파악하고 섬 정책 추진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 지사는 여객선터미널 코로나19 방역대책을 비롯 보길도 예송리 일원의 어촌 권역단위 거점개발, 전복 종자 작황, 노화․보길 광역상수도 확충방안 등을 점검했다.

완도 화흥포항에서는 여객선 이용객에 대한 코로나19 방역상황을 확인한 후 관계자들에게 촘촘한 방역관리를 당부하고, 항만개발 방향에 대한 주민의견을 들었다.

예송리 현지도 찾아 내년까지 131억 원을 들여 완도 보길권역을 테마가 있는 섬으로 만들 어촌 권역단위 거점개발사업 추진상황도 점검했다. 이 사업은 어촌 특성에 맞는 사업 발굴을 비롯 생활환경 개선, 소득기반 확충 등을 통해 계속 살고 싶은 명품어촌을 가꾸는 사업이다.

주요 사업으로 주민․방문객의 소통 공간인 커뮤니티센터와 폐교를 문화・복지 공간으로 활용하는 예작도 예술마루 등 기초생활 기반 확충을 비롯 마을정원․정자․담장길을 섬 경관과 조화롭게 조성하는 보길 섬(島)집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또한 주민들의 소득사업으로 마을 공동 브랜드민박 섬스테이 ‘어부사시가’ 운영과 함께 지역 주민들의 자립・운영을 위한 경영컨설팅 등 전문가와 연계한 주민 역량강화도 이뤄진다.

김 지사는 노화읍 소재 전복치패 사업장도 방문해 전복 종자 작황을 살펴보고 종사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격려했다. 현재 완도지역 291어가에서 생산된 전복종자는 연간 5억 2천여 마리(1천 260억 원)로 전국의 72%를 차지하고 있다.

이어 취수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화·보길도의 식수문제 해결을 위해 보길도 부황천에 설치 예정인 지하 저류댐 추진계획과 함께 광역상수도 해저관로 공급방안을 살피기 위해 현장 여건을 살폈다.

아울러 청년회장, 노인회장 등 지역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섬 생활 불편사항을 청취하고 발전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보길권역 거점개발사업을 주민들과 함께 협의해 관광객이 찾아올 수 있도록 조성하고 주민소득과 연계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며 “노화·보길의 오랜 숙원사업인 식수문제는 근본적인 해소책이 필요하므로 육상으로부터 공급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 기본계획 등에 반영돼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