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전북도,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선제적 대응 나서
해당 기업-전문가 등과 기업부담 최소화 등 정착방안 마련키로
2015년 01월 21일 (수) 00:28:59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 한국속의 한국, 생동하는 전라북도/최창윤 기자(사진=전북도)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전북도가 올 1월부터 시행된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가 도내 기업부담 최소화 등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선제적 대응 전략 마련에 나섰다.
 

전북도는 20일 도청 회의실에서 송하진 지사를 비롯, 에너지관리공단 전북본부장, 환경전문가, 전주페이퍼 등 배출권 거래제 대상기업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배출권거래제 정착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조정회의를 개최했다. 

도내 배출권거래 대상기업으로 석유화학 10개, 제지목재 7개, 비철금속 4개, 발전에너지 4개, 식료품제조 5개, 자동차 2개, 건물 2개(전북대병원, 무주리조트), 지자체 2개(전주시, 익산시), 기타업종 5개 업체 등 모두 41개소가 환경부로부터 선정됐다. 

도는 이에 따라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처음으로 지난 15일 도청에서 배출권거래제 시행으로 인한 기업의 부담 완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설명회를 가졌다. 

이날 설명회 당시 기업체의 건의 내용과 배출권거래제 시행에 따른 다양한 대응 전략을 구체화하고 정착방안 마련을 위해 정책조정회의를 개최하게 된 것이다. 

도는 우선, 배출권거래제 시행을 계기로 보다 체계적이고 온실가스 가스 저감 대책 등을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전라북도, 에너지관리공단 전북본부, 배출권거래제 전문가, 대상기업 등이 참여한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협의체를 10인 이내로 구성하기로 협의했다. 

앞으로 이 협의체를 통해 목표 감축량 절감 사례 등 배출권 거래제에 대한 각종 정보 공유를 통해 기업 부담 최소화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배출권거래제 제도 운영개선과 중앙부처 건의 사항 등을 발굴,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또 전라북도 녹색환경센터에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교육프로그램 운영과정을 개설해 배출권거래제 동향과 대응방안에 관한 정보 교류 등 기회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도 배출권거래제 시행에 따른 어려움이 예상되는 기업등에 대한 행정적 지원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며 배출권 거래제가 성공적으로 추진 될 수 있도록 기후변화 대응 시책 등을 펴나갈 계획이다. 

한편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는 에너지 다소비 사업장에 대해 배출권(허용배출량)을 할당하고 할당범위를 초과하여 온실가스를 배출한 경우 경제적 대가를 지불케 함으로써 시장경제 논리로 온실가스 감축을 도모하고자 하는 제도로서 환경부에서 전국에 525개 대상업체에 15억9800만톤을 할당했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