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광양시, 불법유동광고물 수거보상제 추진
노인일자리 창출은 물론 불법광고물 근절
2015년 01월 12일 (월) 20:52:17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 희망찬 도약, 새로운 광양(사진=최창윤 기자)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광양시(시장 정현복)가 노인일자리 창출의 일환으로 2015년도 ‘불법유동광고물 수거보상제’를 실시한다.
 

‘수거보상제’는 관내에서 발생된 각종 불법유동광고물(현수막, 벽보, 전단)에 대해 광양시에 거주하는 만65세 이상 시민이면 누구나 읍·면·동사무소에 신청하여 수거할 수 있다. 

12일 시에 따르면 규격에 따라 현수막은 한 장당 500원에서 1,000원, 벽보와 유해전단 등은 장당 10원에서 20원까지 월 최고 50만원까지 보상해준다. 

지금까지는 각종 불법광고물이 주로 토요일과 일요일 등 공휴일에 집중적으로 게시되어 단속에 한계가 있었으나, 수거보상제를 실시함에 따라 노인일자리 창출은 물론 불법광고물 근절에 좋은 사례가 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만65세 이상 어르신들이 많이 참여하여 깨끗한 거리 질서 및 아름다운 광고문화 정착에 앞장 서 줄 것”을 당부했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