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김승환 교육감 "청소년들의 노동권리찾기 의식 매우 낮다"
“청소년 대상 노동인권교육 필요” 확대 간부회의서 밝혀
2015년 01월 12일 (월) 19:56:12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 김승환 교육감(사진=전라북도교육청)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김승환 전라북도교육감은 12일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청소년 대상 노동인권교육이 필요하다”며 해당부서에 점검을 지시했다.
 

김 교육감은 “최근 광주교육정책연구소가 발표한 자료를 따르면, 청소년 10명 중 9명이 노동자라는 단어에 거부감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청소년들이 노동에 대한 정확한 개념을 갖지 못한 상황에서 노동자에 대한 왜곡된 이미지까지 갖고 있다”며 “청소년들 자신의 권리찾기를 위한 노동인권교육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청소년 가운데 88.6%가 ‘노동자라는 말보다 근로자라는 말에 거부감이 덜하다’고 응답했다. 

청소년 노동 경험자 중 근로계약서 미작성(75.9%), 임금삭감·미지급(61.3%), 산업재해보험 미가입(58.3%), 최저임금 위반(57.4%) 등의 부당대우를 경험했다고 답변했다.  

부당대우 때 어떻게 대응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만둔다(45.8%), 해결법 몰라 무대응(30.1%), 참고 계속 일함(28.7%), 개인적으로 항의(11.3%), 노동청에 신고(5.3%) 등으로 청소년들의 권리찾기 의식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 교육감은 “현장취업을 나가는 특성화고 학생뿐만 아니라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한 노동인권교육이 꼭 필요하다”고 거듭 당부했다. 

또 “한국교육개발원이 초·중학교 교사 2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교원의 업무시간 실태와 개선 방안’에 따르면 교사들은 업무 시간 중 14.6%(1.42시간)를 수업준비 및 평가에 투자하는 반면, 25.6%(2.59시간)를 행정업무(학교 경영업무와 학급 행정업무)에 투자하고 있다고 조사됐다”고 거듭 밝혔다. 

아울러 “교사들이 행정업무에 지쳐서는 교육이 살아날 수 없다며 교원들의 행정업무경감에 더욱 힘쓸 것”을 관련 부서에 지시했다. 

한편 김 교육감은 15-16일에 열리는 시도교육감협의회를 통해 남원과 전주를 적극 알려 다른 시·도 학생들이 현장체험 학습의 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홍보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시도교육감들은 15일에는 남원 광한루, 16일에는 전주 한옥마을을 찾아 관광해설사를 통해 자세한 설명을 듣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