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산청 황매산 ‘무장애 나눔길’ 조성된다
7억원 들여 노약자·장애인 등 편의 증진
2019년 05월 26일 (일) 17:11:31 박민선 기자 parkmin2348@daum.net
   
▲ 2019년 제37회 산청 황매산 철쭉제 항공촬영/박민선 기자(사진=산청군)

(뉴스메이커=박민선 기자) 전국 최대 철쭉 군락지 산청 황매산에 장애인과 노약자 등 거동이 불편한 분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무장애(Barrier- Free) 나눔길’이 조성된다.

산청군은 24일 산림청 산하기관인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추진한 2019년 녹색자금 공모 사업에 선정돼 7억원의 예산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산청 황매산 무장애 나눔길 조성사업은 산림 등 녹색공간에의 접근이 어려운 장애인, 노약자 등 취약계층이 산림을 편리하게 이용 할 수 있도록 돕는 복지사업이다.

군은 황매산의 뛰어난 접근성과 기반시설을 바탕으로 장애를 가진 이들이 철쭉과 휴양공간을 즐길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잘 정비된 기존의 탐방로와 무장애 나눔길을 연결해 철쭉과 산림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무장애 나눔길은 경사 5% 이하의 길로 조성된다. 산책로를 따라 잡관목 정리와 철쭉 정비로 쾌적한 탐방 환경을 만들 예정이다. 특히 교통약자를 위한 무장애 환경 설계를 반영한 데크 길 조성, 황토 포장 등도 추진된다. 휠체어나 몸이 불편한 사람들이 편히 쉬어갈 수 있도록 경사로 일정 구간에 휠체어 거치와 휴게공간도 마련 할 계획이다.

군은 또 필요시 산청군에서 운영 중인 숲해설사를 활용해 취약계층을 위한 숲 체험과 해설 프로그램도 개발·운영할 계획도 설립할 예정이다.

산청군 관계자는 “무장애 나눔길 조성은 철쭉 군락의 훼손을 최소화하고 자연경관을 최대한 보존해 추진할 것”이라며 “봄 철쭉 시즌이 아니라도 억새가 장관을 이루는 가을 등에도 누구나 편안하게 황매산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우리 지역 산림복지를 높여 사회적 취약계층의 관광명소 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황매산은 연 60만 명 이상이 찾는 관광명소로 무장애 나눔길 사업의 파급 효과가 높고 수혜 대상자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 가을 산청 황매산 억새 지리산 풍경 파노라마/박민선 기자(사진=산청군)
박민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