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창원시, 마을흔적 보전사업 지속 추진
2019년 01월 13일 (일) 03:07:56 박민선 기자 parkmin2348@daum.net

   
▲ 창원시 도시개발사업소 마을흔적 보전사업 지속 추진-대원2구역 마을흔적보전사업 현장/박민선 기자(사진=창원시)
(
뉴스메이커=박민선 기자) 창원시 도시개발사업소(소장 박부근)는 재건축 및 재개발로 인해 사라지는 개발전 마을의 풍경과 일상의 흔적을 발굴·복원·보전해 우리네 삶의 터전을 역사가 살아있는 마을로 조성하기 위한 마을흔적 보전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마을흔적 보전사업은 지역에 대한 애향심을 고취하고 마을의 품격을 높이기 위하여, 개발 전 삶의 모습을 기록 보전하고 문화자산으로 활용해 주민 공동체의식 회복과 생활 문화자치를 실현하기 위한 것이다. 

최근 대원2구역 재건축사업으로 준공된 대원꿈에그린의 경우, 1980년 초반 창원국가산업단지로 대표되는 창원의 산업화 과정에서 생겨난 옛 동양상가아파트, 쌍용중공업 사원아파트, 현대가나아파트, 새경남 아파트 등 7개 단지에 대한 공간의 풍경, 살아온 사람들의 삶의 흔적들을 마을흔적관과 흔적 상징물을 건립해 주민들에게 개방했다. 

도시개발사업소는 2018년 대원꿈에그린, 남산동 효성해링턴 플레이스, 2017년 용지아이파크, 용지더샵레이크파크, 가음꿈에그린 등에 마을흔적 보전사업을 마무리했다. 향후 석전1구역 등 정비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사업장도 준공 전까지 마을흔적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박민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