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광양시, 남해안남중권 발전협의회에서 미래비전 논의
2023년 11월 29일 (수) 10:25:46 이영수 기자 yslee@newsmaker.or.kr

(뉴스메이커=이영수기자)  정인화 광양시장은 28일 경남 사천시 KAI 항공기 개발센터에서 열린 남해안남중권 발전협의회 제23차 정기회에 참석해 2024년도 추진 사업과 각종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 (사진=광양시)

 정기회는 내년에 추진하게 될 다양한 공동사업(8개 신규사업과 9개 계속사업)에 대해 논의하고 남해안남중권 지역 인프라 구축과 문화관광 협력사업을 함께 모색하고 협의회 운영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논의된 신규사업으로 남해안남중권 발전포럼을 개최해 남해안남중권의 미래 비전을 시군이 구상하여 행정에 접목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이순신 호국 순례길 역사문화 탐방을 시작해 영호남을 뛰어넘는 남해안남중권의 역사적 정체성을 회복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광양시에서 처음 열리는 남해안남중권 친환경 농업인 대회를 비롯해 농·수특산물 라이브커머스 판촉, 농어촌 일손돕기 교류활동, 영호남 합창 페스티벌 등을 통해 행정을 넘어 시군민의 삶 속에 파고드는 민생형 신규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남해안남중권 생활체육교류 대축전을 비롯한 문화예술제, 남해안남중권 광역시티 누비고 투어 등 계속사업도 더욱 내실있게 다져 남해안남중권의 문화관광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원년으로 준비할 계획이다.

남해안남중권은 수도권 중심의 일극 체제에서 벗어나 미래산업과 우수한 관광자원이 접목된 전국 유일무이한 지역으로 최근 국회에서는 남해안권 종합개발청 신설 법안 상정과 남해안권 관광진흥특별법이 발의되는 등 남해안 권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그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대한민국 발전축이 수도권에서 다른 곳으로 옮기게 된다면 그 중심이 남해안남중권에 있다”며 “KTX 광양역 정차, 사천 우주항공청 설립, 여수-남해 해저터널 건설 등의 파급 효과가 남해안남중권 전체에 미치는 만큼 공동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자”고 밝혔다.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는 전남 광양시, 여수시, 순천시, 고흥군, 보성군과 경남 진주시, 사천시, 남해군, 하동군 등 9개 시군으로 구성된 행정협의회로 남해안 발전 거점 형성과 영호남 상호 교류를 위해 2011년 5월 창립했다.

협의회는 올해 광양시에서 제안한 남해안남중권 시민문화벨트 구축, 문화예술제, 생활체육교류 대축전을 비롯한 다양한 문화관광 공연을 추진했으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휴대용 방사능 측정 장비를 신속히 구매하여 식품 안전관리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이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