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전북도의회, 고군산군도 관광활성화 방안 마련 촉구
나기학 도의원, 주민중심 관광정책 위해 관계 기관 건의 - 선유도 교통난 해소 위해 관광객 차량 진입 제한 시급
2021년 01월 24일 (일) 23:10:08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서해안 관광의 주요 요충지인 고군산군도 관광활성화 정책이 지역주민을 중심에 두고 추진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전라북도의회 나기학 의원(환경복지위·군산1)은 지난 22일 제378회 본회의에서 지역주민 중심의 고군산군도 관광활성화 방안 마련 촉구 건의안을 발의했다.

나 의원에 따르면 “새만금사업은 시작된 지 30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매립 공정률이 40% 수준에 그치고 있어 지지부진한 사업추진에 따른 지역 주민들의 피로도는 급격히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일례로 “오랫동안 섬지역을 삶의 터전으로 삼아 온 주민들의 경우 관광객 유치를 위한 관광인프라 구축을 위해 숙박시설이나 관광 편의시설 등을 건립하려는 경우 토지가 용지나 용도 등 각종 규제에 묶여 주민 주도의 개발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문제를 지적했다.

나 의원은 이에 대한 개선을 위해 “새만금사업법 상 새만금 개발지역에 대한 용도별 기본계획이나 실시계획 수립도 필요하지만, 새만금사업 미편입지역에 대한 개발 및 관광활성화 방안 또한 군산시 등과 적극 협의하여 지역주민이 배제되지 않도록 정책을 수립”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준비되지 않은 교통인프라 및 정책으로 인해 주말이나 휴가철이면 급증한 관광객의 차량들로 인해 선유도 전역이 교통체증과 주차난에 몸살을 앓고 있는 문제점을 지적하여 이를 위해 선유도에 진입하는 관광객 차량 통제를 위한 기반시설인 환승주차장을 설치하고 셔틀버스, 모노레일 등 대체 교통수단을 조속히 도입하고, 병목현상 등이 주로 발생하는 지점들에 대한 현황 파악을 통해 도로 확·포장 등 시설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나 의원은 “고군산군도 일대 주민들은 지금껏 많은 희생을 강요당하면서도 새만금사업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고통을 감내하고 있다”며, “새만금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관련 기관들이 정책을 수립할 때는 그 중심에 항상 주민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