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완주군, 내년도 국가예산 5천억원 시대 개막..연초 화력집중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하고 신 완주시대 도약 위해 총력전 -올 1월부터 미래 신산업 추가 발굴, 전 부서 일제 출장 등 나서
2021년 01월 24일 (일) 18:30:15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 군민 행복을 위한 정부혁신 보다 나은 완주/최창윤 기자(사진=완주군)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완주군(군수 박성일)이 내년도 국가예산 5,000억 원 시대를 열기 위해 국책사업 발굴과 국·도비 확보에 총력전을 기울이기로 했다.

22일 완주군에 따르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고 신(新) 완주시대의 도약을 위해 현안의 탄력적인 추진이 필요한 만큼 2022년도 국가예산 5,000억 원 시대 개막을 위해 올 1월 중 전 부서 일제출장 등 대공략에 나서고 있다.

완주군의 지난 5년 동안 국가예산 확보액은 2017년 2,648억 원에서 이듬해 3,215억원을 기록해 3,000억 원 시대에 안착한 데 이어 2020년엔 4,165억 원에 육박했다. 또 코로나19 발병으로 정부의 재정적 부담이 컸던 지난해에 부처별 현안 공략에 나선 결과 올해 4,513억 원의 국가예산을 확보하는 등 전년대비 348억 원(8.3%) 증가의 큰 성과를 거뒀다.

완주군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비하고,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하는 신(新) 완주시대 도약을 위해 내년도 국가예산의 최대한 확보가 중요하다고 보고 미래 신산업 추가 발굴과 전 부서 일제 출장 등 연초부터 집중 공략에 들어가기로 했다.

신산업 관련 부처의 정책동향을 파악하고 각 분야의 전문가 자문을 통해 대규모 사업비를 담아낼 새로운 ‘국가예산 물그릇’을 빚어내 연차적인 예산확보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완주군은 신규로 발굴한 대형 사업이 전북도의 중점사업에 포함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내년 대선공약의 지역 대표사업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추진하는 등 전략적 접근에 돌입한다는 구상이다.

앞서 완주군은 전국 각 지자체의 국가예산 확보 전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어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보고 이미 지난해 9월부터 두 차례에 걸쳐 ‘2022년 신규 국가예산 발굴보고회’를 개최한 바 있다.

완주군이 내년도 국가예산 5,000억 원 시대를 달성할 경우 지난 2017년(2,648억 원) 대비 5년 만에 2배에 가까운 날뛰기 증가율을 기록하는 셈이다.

완주군은 또 중앙부처의 예산을 담기 위해 2021년도 각종 공모사업 발굴과 적극적인 응모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각 부처와 전북도의 업무보고 자료를 분석하고 주요 대응사업을 목록화하고, 사업별 대응계획을 수립하는 등 ‘공모사업의 시스템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공모사업 확보액인 국·도비 445억 원(총 78건)을 훌쩍 뛰어넘는 성과를 거두겠다는 각오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재정력이 열악한 기초단체는 국가예산 확보 등 외부재원을 많이 끌어와 지역현안을 탄력적으로 추진하는 게 중요하다”며 “국가예산 5,000억 원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군정의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