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경주마도 복지시대' 경남 함안에 전용 리조트 탄생
2015년 02월 26일 (목) 01:08:20 박민선 기자 parkmin2348@hanmail.net

   
▲ 경남 함안군 경주마 검역면제시설 현판식에서 차정섭 군수(왼쪽)와 한국마사회 부산경남본부 김병진 본부장(사진=함안군)
(뉴스메이커=박민선 기자) 명절 연휴에 고향과 여행지를 거쳐 귀경하는 이른바 ‘D턴족’이 새로운 풍속도로 자리 잡고 있다. 한 마리의 가격이 수천만 원에서 수억 원을 호가하는 경주마 역시 겨울철 비수기를 맞아 복지를 위해 준비한 리조트에서 꿀맛 같은 휴가를 보내고 있어 화제다.

동물복지 증진을 위한 경주마 전용 리조트가 경남 함안에 탄생했다. 한국마사회(회장 현명관)는 경주마의 재활과 휴식을 도울 수 있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뛰어난 훈련시설을 갖춘 ‘함안 경주마 휴양·조련시설’을 지난 12일 ‘경주마 전용 휴양소’로 인증했다.

이에 25일 오전 11시 함안군 말산업육성공원에서 한국마사회 부산경남본부 김병진 본부장, 김재섭 부산경남경마공원조교사협회장, 이갑석 부경경마공원마주협회 부회장 등 경마공원 관계자 20여 명과 차정섭 함안군수, 김정선 군의회의장 및 군의원, 이만호 경남도의원, 하성식 전 함안군수, 각급기관단체장 등 80여 명이 참석해 ‘경주마 검역 면제 시설’ 현판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마사회로부터 최초로 경주마 전용 휴양소로 인증받은 ‘함안 경주마 휴양·조련시설’은 2009년부터 부산경마 휴양·조련시설로 운영하고 있던 중 금번 ‘경주마 전용 휴양소’로 인증 받음에 따라 렛츠런파크부경과 가까운 입지조건과 경마장 수준의 방역체계를 구축해 3일이나 걸리던 검역 절차를 면제받아 경주마의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고 마사회 말(馬) 전문 수의사가 참여하는 건강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경주마의 휴식과 재생치료를 통해 경주마들의 빠른 복귀를 책임지게 된다.

운동생리학적으로 볼 때 경주에서 전력 질주하는 경주마는 단시간 내 고강도의 무산소운동을 하는 셈이다. 그렇기 때문에 평균 한 달에 한 번 경주에 출전하는 경주마는 다음 경주에서 더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대개 휴양마들은 조교사의 판단에 따라 휴양 여부가 결정되고, 휴양목장에서 짧게는 2주에서 1, 2개월 정도 특별관리를 받게 된다.

예전 같으면 마방 내에서 치료와 휴식을 병행했을 때 가벼운 운동기 질환을 앓는 마필들도 최근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경주마의 스트레스 해소와 좋은 경주 성적을 위해 최근에는 부쩍 외부 휴양을 택하고 있다. 한해 평균 600여 마리가 휴양소를 이용하고 있다.

경주마 전용 휴양소로 인증 받은 ‘함안 경주마 휴양·조련시설’은 경마장과 1시간 거리에 있어 수송 스트레스가 없는 데다 일대가 도심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소음이나 공해가 전혀 없다. 그래서 경주를 끝낸 휴양마가 일정기간 휴식을 취하고, 운동을 하기에 안성맞춤이다.

경주마들이 생활하는 마방의 구조와 환경도 호텔 수준이다. 겨울엔 온풍기, 여름엔 마방별 냉풍시설을 가동해 일 년 내내 섭씨 20도의 쾌적함을 유지한다. 전자제어장치를 갖춘 최첨단 워터머신과 50m의 말 목욕장은 각종 질환치료 및 심폐기능 향상과 함께 말의 근력을 키우고 뭉친 근육을 풀어주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주마의 경주 적응코스로는 950m의 타원형 주로와 워킹머신 3대가 설치돼 있고, 2만 4194㎡에 달하는 사계절 방목장과 초지 2만 7745㎡가 완비돼 있다.

특히 함안군은 국내 최초로 싱싱한 풀(사료)을 연중 공급하기 위해 하우스 육묘장(266㎡)을 건립하고 매일 수확이 가능하도록 4천여 개의 육묘판도 준비하는 등 하루 평균 160㎏(1마리당 1일 1.5∼2㎏)의 사료를 지속적으로 급여할 수 있는 시스템까지 갖췄다.

지난해에는 월 평균 50마리의 경주마가 휴양이나 조련을 위해 이곳을 찾았다. 경마장과 한 시간이 걸리지 않는 입지조건으로 경주마 수송스트레스가 적은 데다 올해부터는 3일이나 걸리는 검역절차가 없어져 월평균 100여 마리 이상의 경주마가 시설을 이용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쾌적한 환경에서의 휴식은 경주마를 가장 빨리, 안전하게, 또 최고의 기량으로 경주로에 복귀시키는 최고의 방법“이라며 ”스트레스 감소를 위해 경주마 전용 휴양소에 대해 검역 면제를 실시한 만큼 앞으로도 철저한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또한 ”많은 경주마들이 경주출전을 전후해 우수한 복지여건이 갖춰진 경주마 전용 휴양시설에서 충분한 휴식과 재활을 취함으로써 경주마가 행복한 환경에서 생활하고 훈련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차정섭 군수는 “쾌적하고 최첨단 시설을 갖춘 ‘함안 경주마휴양조련시설’이 렛츠런파크 부경의 ‘경주마 전용 휴양소’로 지정됨에 따라 우리 함안이 추진하고 있는 ‘아라가야 말 산업’에 탄력을 받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특히 “함안의 경주마 휴양조련시설에 입사한 말이 최적의 휴양과 조련은 물론이고 철저한 방역관리를 통해 경마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민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