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경남도, 심폐소생술로 생명 구한 여고생에게 표창 수여
소방서 소·소·심 교육으로 익힌 심폐소생술로 할머니 살려
2015년 02월 26일 (목) 00:01:43 박민선 기자 parkmin2348@hanmail.net

   
▲ 심폐소생술관련 표창수여 후 윤혜신 학생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남도)
(뉴스메이커=박민선 기자) 경남도는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살린 양산여고 윤혜신(18세) 학생에게 ‘경상남도지사 표창’을 수여했다고 25일 밝혔다.

윤혜신 학생은 지난해 10월 17일 14시경 부산지하철 연산역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60대 할머니를 발견하고 신속한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

당시 주변에는 30여 명이 있었지만 누구도 선뜻 나서 심폐소생술을 하지 못했고 소방서에서 실시하는 소·소·심 교육(소화기·소화전·심폐소생술)등을 배운 윤혜신 학생이 심폐소생술을 실시,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이창화 경남소방 본부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침착성을 잃지 않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것은 대단한 일이라며, 윤혜신 학생과 같이 응급 시에 신속히 대처가 가능하도록 학생과 일반인 대상 심폐소생술 교육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소방본부는 2011년부터 ‘하트세이버 운영계획’을 시행하여, 심정지환자 75명의 생명을 살렸으며, 구급대원과 일반시민에 대한 표창 수여와 심폐소생술교육 실시 등 도민의 심정지환자 소생률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박민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