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전남도, 장성 상무대서 코로나19 확진자 17명 발생
합동역학조사반 꾸려…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 총력
2020년 11월 29일 (일) 03:57:28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전라남도는 지난 27일부터 28일 오전 10시까지 장성 상무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7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남지역 확진자는 총 416명으로, 이중 지역감염이 365명이다.

상무대에서 최초 확진된 전남 395번은 지난 26일 장성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 후 2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의 밀접접촉자 307명에 대한 전수검사 결과 16명이 추가 확진됐다. 추가 확진된 16명은 28일 낮 12시 국군대전통합병원으로 격리 입원 조치된다.

현재 이번 군부대 내 집단발생과 관련해 상무대 식당이용 접촉자 등 800여 명에 대한 전수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 중 291명은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전라남도는 국방부 역학조사팀, 질병관리청 즉각대응팀과 공동 역학조사반을 꾸려 확진자의 이동 동선,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지역사회로의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