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전주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 구체화
시,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설계공모 심사위원회 통해 최종 당선작 선정 - 길종합건축사사무소의 마실나루 선정, 부지 내 테마별 공간설치 계획이 뛰어나
2020년 11월 29일 (일) 03:26:21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 구체화 조감도 (주)길종합건축사사무소이엔지-마실나루/최창윤 기자(사진=전주시)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전주 에코시티 주민들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삶의 질을 높일 복합문화공간 조성이 구체화되고 있다.

전주시는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전주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설계공모’ 심사위원회를 열고 (주)길종합건축사사무소의 ‘마실나루’를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설계공모 심사는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전 과정이 전주시청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최승희 우석대학교 교수를 심사위원장으로 한 심사위원회는 이날 출품된 2개 작품 제출자들의 발표와 질의응답을 진행한 뒤 안건토의를 거쳐 심사결과를 발표했다.

심사 결과, 천만그루 정원도시의 모티브를 살린 디자인과 에코시티 세병공원 등 주변과 어우러지는 설계를 담은 ‘마실나루’가 최종 당선작으로 결정됐다.

이 설계안은 심사 과정에서 심사위원들로부터 “도시와 자연(세병공원)과의 경관적 조화 및 연계를 최우선으로 해 건물 배치 및 조형계획을 한 점이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목적에 부합된다”며, “부지 내 문화복지시설과 생활체육시설의 테마별 공간설치 계획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시는 당선작을 토대로 내년 1월부터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을 위한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한 뒤 2023년 완공을 목표로 내년 말 공사에 착공할 방침이다.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는 총사업비 300여억 원이 투입돼 약 1만2000㎡ 부지에 지하1층, 지상3층 규모로 지어진다. 센터에는 수영장과 다목적체육관, 주민 공동체공간, 야호다함께돌봄센터, 작은도서관, 주민센터 등 주민들의 문화·체육복지를 향상시키고 삶의 질을 높이는 시설들이 들어선다.

전주시 관계자는 “문화향유와 체육활동 기회를 확대하고 주민들의 정주여건을 개선시킬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의 조성이 본격화됐다”면서 “당선작을 토대로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복합커뮤니티센터를 시민들이 만족할 수 있도록 건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