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전남 미래주역 청년 활동 적극 지원”
전남 11번째 문 연 청년센터 ‘광양청년꿈터’서 청년들과 소통
2020년 09월 20일 (일) 11:39:15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8일 오후 광양시 중마동 광양청년꿈터에서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청년들과 소통 간담회를 하고 있다/최창윤 기자(사진=전남도)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김영록 전라도지사는 18일 광양청년꿈터 개소식에 참석, 청년들의 거점 공간인 광양시 청년센터의 희망찬 출발을 축하하며 청년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를 비롯 정현복 광양시장, 진수화 광양시의회 의장, 광양시 청년 10명이 참석했다.

광양시 중마동에 자리 잡은 광양청년꿈터는 청년 카페와 일자리 상담․창업실, 메이커 스페이스(Maker Space) 등이 있어 청년들의 소통과 교류, 취․창업 활동을 아우를 청년 거점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김 지사가 주재한 소통 간담회에서는 광양시 청년들과 전라남도 청년정책을 공유하고 앞으로의 발전방안에 대한 의미 있고 폭넓은 견해들이 오갔다.

이 자리에서 청년들은 청년의 행복한 삶을 위해 ‘청년정책 상담사’, ‘청년 심리치료’ 등 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전라남도의 지원을 희망했다. 또한 전라남도에서 청년 행복시책으로 추진 중인 ‘청년 희망 디딤돌 통장’과 ‘청년 취업자 주거비 지원’ 사업을 확대 운영해 줄 것도 아울러 건의했다.

청년단체 빛나는청춘 김한나 대표는 “오늘 개소식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청년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행정기관과 소통하는 자리가 마련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이 같은 기회를 자주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광양청년꿈터의 주인은 청년 여러분으로 청년들이 중심이 돼 청년센터가 더욱 의미있는 공간으로 거듭나도록 문제점을 찾아 개선해 주기 바란다”며 “전라남도는 청년센터 운영과 미래 주역인 청년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지난 2018년부터 시군 청년센터 조성에 힘써왔다. 현재 목포와 여수, 순천, 나주, 구례, 보성, 강진, 무안, 영광, 진도 등 도내 10개소에서 운영 중이다.

이번 광양청년꿈터는 11번째 문을 열게 됐으며, 앞으로도 광양(추가 구축), 담양, 고흥, 화순, 해남, 영암, 완도 등 7개소를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현재 전남지역 기초지자체 청년센터 조성률은 50%로 전국 평균인 22% 보다 크게 앞서고 있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