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군산시 “추석연휴에 귀향·귀성·성묘는 마음으로 나누세요”
2020년 09월 20일 (일) 11:01:23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 시민이 함께하는 자립도시 군산/최창윤 기자(사진=군산시)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민족의 대 명절 추석이 다가오며 고향방문과 귀성등에 대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군산시보건소는 코로나19 재확산이 발생되는 가운데 민족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이번 연휴기간 동안에는 고향방문 및 귀성을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보건소는 코로나19와 증상이 비슷한 인플루엔자 유행시기가 다가오고 있어 각별히 주의가 필요하고 고향방문 뿐만이 아닌 친지와의 만남, 요양병원, 요양원 등 시설방문도 동영상 안부, 영상통화와 같은 비대면 방식으로 해줄 것과 성묘도 최소인원으로 벌초하고 거주지서 따로 추석상 마련 등 다양한 방법을 이용해 줄 것을 권했다

백종현 군산시보건소장은 “현재 코로나19의 발생은 꺾였지만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지난 5월과 8월, 두차례에 걸친 연휴가 급격한 감염 확산으로 이어진 점을 잊지 말고 이번 추석만큼은 이동을 최소화 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에 대한 걱정과 그리움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지만 지금은 가지도, 오지도, 모이지도 않는 것이 가족과 이웃을 지키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이번 명절이 코로나19의 최대 고비가 될 수 있는 만큼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켜주시고 보건당국에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