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서울시 성차별 · 성희롱 근절 특별대책위 가동
9월까지 전문가 참여 성평등 문화 대책 마련 … 5급 이하 직원 ‘성평등문화 혁신위원회’ 도 구성
2020년 08월 03일 (월) 11:25:05 정기철 기자 ok1004@newsmaker.or.kr

(뉴스메이커=정기철 기자) 서울시는 9월까지 피해자 보호와 일상으로의 복귀 방안은 물론 조직 내 성차별·성희롱 근절 및 성평등한 문화 확산을 위한 특별대책 마련에 나섰다.

시는 이를 위해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서울시 성차별·성희롱 근절 특별대책위원회’, 5급 이하 직원이 참여하는 성평등문화 혁신위원회를 각각 구성해 가동한다고 3일 밝혔다.

객관적인 시각으로 특별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서울시 성차별·성희롱 근절 특별대책위원회는 총 15명으로 구성하며 위원장은 서울시 성평등위원회 위원인 김은실 이화여대 교수와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공동으로 맡는다.

외부위원으로는 여성·시민·청년단체 3, 학계 1, 교육연구기관 2, 변호사 1, 노무사 1명이 참여하고 여성가족정책실장, 행정국장, 감사위원장, 공무원노조 여성대표 2명이 활동한다.

특별대책위원회는 피해자 보호 및 일상으로의 복귀 지원 방안을 비롯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방지, 조직 내 성차별 문화 개선 등에 대해 자문한다.

5급 이하 직원 20명 내외로 구성하는성평등문화 혁신위원회는 일상에서 겪는 성차별적 관행·제도 등 문제점을 논의하고 개선방안에 대해 제안을 받는다.

이와 함께 8월 초 시 본청 및 사업소 전 직원을 대상으로 성차별성희롱에 대한 온라인 인식조사도 실시한다.

전문조사기관을 통해 실시하며 성차별성희롱 직장문화와 관행’ ‘성희롱·성폭력 인식 조직 내 성희롱성폭력 피해 지원체계에 대한 인지 여부등을 물을 계획이다.

이외에도 3급 이상 실·본부·국장 및 투자출연기관장과 4부서장을 대상으로 성인지 감수성 강화를 위한 특별교육을 실시한다.

아울러 시는 여성가족부가 728, 29일 현장점검을 통해 지적한 주요 개선요청사항도 특별대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송다영 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직장 내 성차별·성희롱 문제 근절을 위해서는 정확한 실태파악과 함께 내외부 시각을 모두 반영한 실효성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정확한 실태파악에 있어 내부 직원들의 의견이 가장 중요한 만큼 직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덧붙였다.

정기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