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군산시, 사회적기업 복지시설 태양광설비 무상 지원
2020년 08월 02일 (일) 03:42:59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 이날 현판식에는 신영대 국회의원, 강임준 군산시장, 조성완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김순철 사무총장, 한국에너지재단 최영선 사무총장, 기업 관계자 등 약 30명이 참석했다/최창윤 기자(사진=군산시)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군산시가 사회적기업과 사회복지시설에 태양광설비를 무상으로 지원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

군산시는 지난 7월 31일 군산시 개정면에 위치한 마을기업 대방영농조합법인에서 ‘사회적기업 및 사회복지시설 태양광 지원사업’ 현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현판식에는 신영대 국회의원, 강임준 군산시장, 조성완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김순철 사무총장, 한국에너지재단 최영선 사무총장, 기업 관계자 등 약 30명이 참석했다.

`사회적기업 및 사회복지시설 태양광 지원사업` 은 한국전기안전공사가 농어촌상생협력기금 9천5백만원을 출연하고 한국에너지 재단에서 주관해 전기요금 경감과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군산지역 사회적기업(1개소), 사회복지시설(4개소) 등 총 5개소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무상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각 시설별로 태양광발전설비 9kW씩 총 45kW가 지원되며, 생산된 전력은 월 500kWh을 소비하는 시설 기준 월 약 12만원 절감 효과가 나타난다.

김석근 에너지담당관은 “군산시는 화석에너지를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여 이산화탄소 감축과 에너지 절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 경제조직 및 사회복지시설에도 지속적인 관심과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