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고창군 경로당 운영 재개..어르신 무더위 쉼터 역할
2020년 08월 01일 (토) 22:01:55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운영을 중단했던 고창군 경로당이 5개월 만에 운영을 재개한다.

31일 고창군은 본격적인 무더위에 대비한 쉼터 운영 필요에 따라 방역관리자 지정, 방역물품 비치 등 사전준비가 완료된 관내 경로당부터 단계적으로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경로당은 체온측정,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무더위 쉼터로 운영된다. 다만, 코로나19 대응 운영 수칙에 따라 경로당 내 식사와 프로그램 운영은 금지된다.

또 대한노인회, 보건소 등이 연계된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해 발열 등 비상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경로당을 이용하는 주민은 “이제 본격적으로 무더위가 찾아와 여름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걱정했었는데, 경로당이 다시 문을 열게 되어 이번 여름도 잘 보낼 수 있을거 같아 다행이다”고 말했다.

고창군청 황한규 사회복지과장은 “폭염에 취약한 어르신들이 건강한 여름을 나실 수 있도록 제한적으로 경로당을 재운영하기로 결정했다”며 “감염관리와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