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국
     
경남도, 중소기업중앙회 초청 정책간담회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애로사항 전달, 주요 현안 건의 - 김경수 지사 “일자리 책임지는 기업들이 어려운 시기 버틸 수 있게 최선 다하겠다”
2020년 07월 25일 (토) 13:59:46 박민선 기자 parkmin2348@daum.net
   
▲ 중소기업중앙회 초청 정책간담회하는 김경수 지사/박민선 기자(사진=경상남도)

(뉴스메이커=박민선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4일 오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중소기업중앙회 초청으로 ‘경남 경제 재도약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중기중앙회가 주관해 열린 이번 정책간담회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매출 감소 등 경영 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애로와 건의사항을 전달하고, 향후 전망과 현안 해결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남도에서는 김 지사와 김기영 일자리경제국장이 참석했고, 중기중앙회에서는 김기문 회장과 서병문 수석부회장, 그리고 배조웅·이한욱·박평재 부회장과 이휘웅 경남지역회장이 참석했다.

또한 18개 지역 중소기업협동조합 이사장들과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이영석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정현수 경남지방조달청장, 유해종 창원고용노동지청장 등 모두 30여 명이 함께 자리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중소기업 공제사업기금 이차보전 지원 확대 ▲밀양 상생형 일자리사업 지원 ▲중소기업 협동조합 활성화 계획 수립 등 10건의 현안이 건의됐다. 이후 김 지사와 경남도, 관계기관 참석자들이 답변하고 다함께 해결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김 지사는 인사말에서 “기업들의 실제 어려움은 지금부터인 것 같다”면서 “일자리를 책임지고 있는 기업들이 무너지면 국민 경제 자체가 지탱하기 어렵다. 기업들이 이 어려운 시기를 잘 버텨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기업 지원 의지를 밝혔다.

김기문 회장은 “현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사업 존폐까지 걱정해야 하는 위기”라며 현실의 심각함을 강조하면서, “오늘 간담회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소통의 장이 되길 바란다”며 기대를 나타냈다.

경남도는 이날 건의된 사안과 서면으로 전달받은 건의사항에 대해 중기중앙회 및 관계기관 간 협의를 거쳐 검토할 예정이다. 검토 결과 필요한 사안은 즉각 도정에 반영하고, 정부나 국회의 협조 등이 필요한 사안은 관련 절차를 적극적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박민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