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4.2 목 13:55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정치·사회
     
“한국은 아세안과 함께 성장하는 공동체가 될 것”
2019년 12월 07일 (토) 02:07:56 차성경 기자 biblecar@newsmaker.or.kr

지난 11월25일 한국과 아세안의 공동번영과 새로운 미래를 모색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부산 벡스코에서 공식 개막했다. 정상회의는 ‘동행, 평화와 번영’을 슬로건으로 다음날인 26일까지 이어졌다.

차성경 기자 biblecar@

아세안은 한국의 2위 교역대상이고, 한국은 아세안에 다섯 번째 교역파트너다. 정부 간 외교·통상·무역·투자·인프라·문화·국방·환경으로 협력이 확대되고 있다. CEO 서밋에는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한 경제인 등 700여명이 참석했다.

인프라 건설 통해 한·아세안 협력 강화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은 아세안의 친구를 넘어 아세안과 함께 성장하는 공동체가 될 것”이라며 ▲사람중심 포용적 협력 ▲상생번영과 혁신성장 협력 ▲연계성 강화를 위한 협력 등 세 가지 협력 방향을 제안했다. 직업기술교육훈련 확대와 교육연구기관 설립 지원, 스타트업 협력과 신남방비즈니스협력센터 설립, 교통·에너지·스마트시티 등 인프라 건설을 통해 한·아세안 협력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 등 남은 고비를 잘 넘기면 동아시아는 진정한 하나의 공동체로 거듭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화 분야에서도 한·아세안 협력과 성장에 초점을 맞췄다. 문재인 대통령은 CEO 서밋에 이어 열린 한·아세안 문화혁신포럼에서 “아세안과 한국이 만나면 아세안의 문화는 곧 세계 문화가 될 수 있다”며 “K-컬처에서 아세안-컬처로 세계를 향해 함께 나가자”고 제안했다. 한국과 아세안 국가 간 양자회담을 통한 협력 강화 양해각서(MOU) 체결도 잇따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