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금 15:59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전국
     
춘천시, 겨울철 도로 제설 준비 ‘이상무’
친환경 염수 분사장치‧관제 시스템‧제설 모래함 설치 등 제설 준비 만전 - 내년 3월 20일까지 제설 대책 기간 설정, 상시 제설반 운영
2019년 12월 04일 (수) 18:57:24 박순희 기자 press5797@daum.net
   
▲ 춘천, 시민이 주인입니다-시민과 함께하는 새로운 춘천!/박순희 기자(사진=춘천시)

(뉴스메이커=박순희 기자) 춘천시정부가 겨울철 도로 제설 준비를 마쳤다.

시정부는 올해 도심열섬현상을 완화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설치한 분사 장치를 친환경 염수 분사 장치로 가동한다고 밝혔다.

현재 염수분사장치가 구축된 구간은 강원도청~중앙로터리, 대룡공원~스무숲사거리, 석사대우아파트~우석중학교, 청실아파트~롯데마트, 강원대 동문~춘성할인마트, 터미널사거리~온의사거리, 몸짓극장~효제초교, 공지천사거리~평화공원 사거리, 공단오거리~성심병원, 강원지방경찰청~호반체육관 등 10개 구간으로 총 6.5㎞다.

설치 구간은 도로 경사가 있는 구간이나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도로를 중심으로 선정했다.

이 시스템은 염화칼슘과 물을 섞은 염수를 고압 노즐을 통해 분사 하는 방식이다.

특히 모니터로 도로 상태를 살피다가 제설이 필요할 경우 컴퓨터나 스마트폰으로 자동 살수를 할 수 있어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

또 제설 차량의 움직임과 작업 현황을 한눈에 살필 수 있는 관제 시스템도 운영한다. 실시간으로 제설 상황을 파악해 장비와 인력을 신속하게 투입할 수 있다.

고갯길과 급커브 등 취약 지역 630여곳에는 제설 모래함을 설치하고 읍면동에 염화칼슘을 배부했다.

제설 장비는 내년 3월 중순까지 상시대기로 임차 계약을 맺어 눈이 오면 바로 투입된다. 현재 시정부 제설 장비는 덤프 46대, 굴삭기 2대, 로우더 1대, 살포기 46개, 제설기 46개다.

시내 13개 노선, 외곽 18개 노선으로 구분해 장비를 배치해 신속한 제설 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폭설시 교통 두절이 예상되는 면지역 7개 노선 10개 구간은 제설장비를 우선 투입하고 모래 등 제설자재도 수시로 보충할 방침이다.

눈이 오면 대형장비는 시내 중심, 소형장비는 이면 도로와 골목에 투입하는 이원화 방식으로 작업한다.

내년 3월 20일까지 제설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상시 제설반을 운영한다.

박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