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2 목 16:23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전국
     
광복 74주년, 국립공원에 남은 아픈 역사의 흔적
오대산 선재길에 남아있는 일제의 목재 수탈 흔적 ... 지심도, 일제강점기 일본군 해군기지 에서 관광명소로
2019년 08월 14일 (수) 15:43:28 윤균철 기자 ykc8808@nate.com

(뉴스메이커=윤균철 기자)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광복 74주년을 맞아 오대산과 한려해상국립공원에서 일제강점기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는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대산에는 일제강점기, 목재 수탈과 노동력 착취 등의 이유로 화전민 마을이 생겨났으며 현재까지도 월정사와 상원사의 선재길 구간에 화전민 가옥터 50여 곳이 남아있다.

오대산 일대의 지명에서도 일제 강점기의 노동력 수탈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오대천 상류의 ‘보메기’는 계곡의 보를 막아 나무를 쌓아 놓은 뒤 비가 와 물이 불어나면 보를 무너뜨려 한꺼번에 이동시켰다는 데에서 비롯된 지명으로 목재 수탈 과정에 이용됐다.

‘회사거리’는 오대산에서 이송한 목재를 가공했던 조선총독부 산하 목재회사가 있던 자리에서 유래한 지명이다. 회사거리 인근에는 나무를 운반할 때 이용했던 목도를 체험할 수 있는 목도 체험물이 설치돼 있다.

오대산국립공원의 탐방 과정 중 하나인 선재길 해설은 일제 강점기에 이곳에서 일어난 목재 수탈, 노동력 착취 등의 역사를 알려준다.

   
▲ 오대산에 남아 있는 일제강점기 수탈 흔적.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화전민 가옥터, 보메기, 목도 체험물, 회사 거리/윤균철 기자(사진=국립공원공단)

한편 한려해상국립공원 지심도는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지세포리에서 동쪽으로 1.5km 떨어진 섬이다. 동백섬으로 불리며 매년 약 13만 명이 방문하는 관광명소로 유명하지만 과거 일제강점기 해군기지로 사용된 아픈 흔적이 남아있다.

지심도는 1936년부터 광복 직전까지 일본 해군의 군사요충지로서 함포 요새 역할을 했다. 일본 해군이 지심도 주민들을 동원해 만든 시설들은 아직도 곳곳에 남아있다.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4개의 포진지를 비롯해 탄약과 포탄을 저장하던 지하벙커식 탄약고·탐조등 보관소·일본군 소장 사택·방향지시석 등은 일제강점기의 역사를 되짚어보게 만든다.

지심도 탐방 과정은 해설을 통해 원시림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아름다운 지심도의 현재와 일제강점기 해군기지였던 아픈 과거를 함께 느낄 수 있다.

오대산 탐방 과정은 국립공원공단 누리집에서 예약할 수 있으며 매주 토요일 1차례(오전 10시) 진행한다. 한려해상 지심도 탐방 과정은 사전 전화예약을 받아 운영한다.

   
▲ 지심도에 남았는 일제강점기 해군기지의 아픈 흔적.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포진지, 탐조등 보관소, 방향지시석, 일본 소장 사택/윤균철 기자(사진=국립공원공단)
윤균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