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25 일 07:37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전국
     
전주시, 취업의 꿈 키우는 면접 정장 대여사업 '큰 호응'
2019년 07월 21일 (일) 04:16:45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전주시가 장기화된 취업준비로 경제적 부담을 느끼는 청년들을 위해 추진한 무료 면접정장 대여사업이 취업에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난 3월부터 약 5개월 동안 취업준비중인 청년들을 대상으로 운영한 ‘청춘꿈꿀옷장’ 사업 이용자의 절반 이상이 실제 취업에 성공해 실제적인 취업지원정책으로 자리매김했다고 19일 밝혔다.

청춘꿈꿀옷장 사업은 만18세부터 34세 사이의 전주시 거주 청년구직자에게 취업면접에 필요한 정장을 대여해주고 면접처에 맞게 맞춤형 코디까지 해주는 사업으로, 청년들의 경제적 부담 해소를 위해 전주시 청년협의체인 ‘청년희망단’이 제안한 사업이 전주시 청년기본계획에 채택돼 시범사업으로 추진됐다.

시는 올 상반기 공모를 통해 청년들의 접근성과 정장 보유수, 전문성 등을 갖춘 2곳의 전문매장을 선정해 청년꿈꿀옷장을 운영해왔다. 그 결과 면접정장을 빌리는 청년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총 대여횟수인 320회를 모두 채워 사업이 조기 종료되는 호응을 얻었다.

특히 면접정장을 빌린 청년 중 52.3%가 실제 취업에 성공을 거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98.5%가 ‘만족’으로 응답해 이 사업이 청년들의 취업준비에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이용 청년들은 △충분한 대여횟수 △매장 직원들의 전문적인 면접코디 △좋은 재질의 정장대여 등을 만족도가 높은 이유로 손꼽았다.

시는 보다 많은 취업준비청년들이 경제적 부담을 덜고 취업면접에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올 하반기까지 사업을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청춘꿈꿀옷장을 활용해 취업에 성공한 주영광 씨(27세, 남)는 “처음에는 무료로 이용하다보니 사이즈나 정장의 질이 걱정 됐지만, 값비싼 정장을 내 몸에 딱 맞게 수선까지 해줘서 기분 좋게 면접에 임할 수 있었다”면서 “필기시험을 잘 보지 못했으나 면접을 예상보다 잘 봐 원하는 기업에 취업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 관계자는 “청춘꿈꿀옷장은 기업을 지원하는 취업정책과 달리 청년에게 직접 도움을 주는 체감도 높은 사업”이라며 “사업이 조기 종료됨에 따라 올 하반기에도 청년들의 취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경예산을 세우는 방안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청춘꿈꿀옷장 사업 외에도 △청년정책제안기구인 청년희망단 운영 △청년소통공간 ‘비빌’ 운영 △건강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청년들의 건강을 돌보는 무료청년건강검진사업 △청년수당을 지급하고 청년들의 자존감 회복을 위한 ‘청년쉼표 프로젝트’ △청년창업·창직 활성화를 위한 전주청년상상놀이터 운영 등 다양한 청년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