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19 월 17:27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전국
     
'안전을 부탁해!' LX, 신규앱 '랜디랑' 공개
10일, 정식서비스 개시...한눈에 CCTV, 경찰서, 대피소 위치를 지도로 확인
2019년 05월 14일 (화) 22:06:59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 사용자 응급상황 시 112·119로 위치좌표 문자 전송 기능 탑재/최창윤 기자(사진=한국국토정보공사)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가 국민안전과 생활편의를 위한 새로운 앱 서비스를 시작한다.

LX는 10일 공간정보를 활용한 대국민 서비스의 일환으로, 자체개발한 국민생활안전 앱‘랜디랑’의 정식서비스를 시작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랜디랑은 2013년부터 서비스해오던‘LX토지알림e’를 새롭게 개편해 출시한 앱으로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한 안전서비스를 대폭 강화했다.

이 앱에서는 사용자의 현재 위치와 지정한 장소 인근의 CCTV, 경찰서, 응급실, 대피소 등 안전시설 정보를 지도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어린이, 여성 등의 귀가 시에 앱 사용자가 출발 위치와 이동수단, 시간 등을 가족, 연인, 친구에게 전송할 수 있는 기능도 있다.

응급상황 시에는 빠르게 사용자의 위도와 경도, 현장사진 그리고 10초간의 현장 녹음파일을 미리 지정해 놓은 번호나 112또는 119에 문자로도 전송이 가능하다.

랜디랑 앱은 안전서비스뿐 아니라 다양한 생활서비스도 제공한다.

공공화장실, 문화시설, 도시공원 등 생활 편의시설뿐 아니라 전국의 LX임직원들이 추천하는 맛집까지 지도를 통해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랜디랑’은 안드로이드의 플레이스토어와 아이폰의 앱 스토어에서 ‘LX’,‘한국국토정보공사’,‘랜디랑’ 등의 단어를 통해 검색하면 손쉽게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최창학 사장은 “랜디랑은 안전과 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한곳에서 만날 수 있는 앱”이라며 “앞으로도 LX는 공간정보 기술을 활용해 국민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X는‘랜디랑’앱 이용자 중 추첨을 통해 문화상품권을 제공하는 런칭이벤트를 공사 블로그에서 20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