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18 일 08:08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경제·CEO
     
유럽시장 진출 41년 만에 연간 판매량 100만대 돌파
2018년 11월 06일 (화) 20:01:33 황인상 전문기자 his@newsmaker.or.kr

현대기아차가 유럽시장 진출 41년만인 올해 처음으로 연간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할 전망이 나온다. 올해 8월말까지 유럽에서 누적 71만대 이상 실적과 판매 추이를 감안하면 5개월간 30만대 정도만 판매하면 100만대 돌파가 가능하다.

황인상 기자 his@

유럽시장에서의 판매량 100만대 돌파는 창업자 정주영 회장이 지난 1977년 그리스에 ‘포니’ 300대를 수출하며 처음 유럽시장에 진출한 이래 2대 정몽구 회장을 이어 정의선 수석 부회장에 이르는 3대에 걸친 41년간 꾸준히 시장 개척을 해온 결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지 맞춤형 제품 출시로 실적 견인
▲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지난 10월3일일 유럽자동차제조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해 1~8월 유럽시장 판매량에서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한 71만5050대를 기록했다. 현대차가 9.8% 늘어난 37만8834대를, 기아차는 5.9% 증가한 33만6216대를 판매했다. 자동차의 본고장인 유럽은 미국과 중국에 이어 현대기아차가 연간 판매 100만대를 돌파한 세 번째 해외 시장이 된다. 현대기아차는 유럽 진출 후 30여년 만인 2008년 유럽에서 50만8574대를 판매해 50만대 돌파를 했다. 현기아차는 지난해 약 2배인 99만5383대를 판매해, 근소한 차이로 100만대 판매는 못했지만 올해 무난히 돌파하는 셈이다. 이에 따라 2008년 3.4%(현대차 1.8%, 기아차 1.6%)였던 유럽시장 점유율은 올해 1~8월 누적 기준 6.4%(현대차 3.4%, 기아차 3.0%)까지 끌어올렸다.

현대기아차는 2008년 유럽시장 10위였으나, 올해 5위까지 상승했다. 이러한 기간 동안 현대차는 정주영 회장 시절 1976년, 남미 에콰도르에 해외 첫 수출에 이어 1977년, 유럽 그리스에 수출한 이래 지속된 해외시장 개척의 시대에서 큰 이정표라 할 수 있다. 정몽구 회장은 글로벌 시대를 개척했고 정의선 수석 부회장에 이르러 전기차, 스마트카,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시대를 리드하는 변화로 이어졌다. 유럽시장에서 현대기아차가 꾸준히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엔 소형·해치백을 선호하는 시장 특성에 맞는 i시리즈의 성공, ix20, 씨드, 벤가 등 철저한 현지 맞춤형 제품 출시 등을 꼽을 수 있다. 현대기아차의 주력 모델은 i시리즈다. 유럽시장 모델별 판매에서 현대차의 중소형 라인업인 i시리즈는 지난해 총 27만5918대로 전체 판매 대비 52.3%의 비중을 차지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또한 올해 들어 현대차 코나(4만1251대), 기아차 스토닉(3만8487대) 등이 주력 모델로 새롭게 성장하며 라인업이 다양하다.

‘고성능·친환경·디자인’으로 유럽 시장 공략 가속
현대기아차는 ‘친환경’ ‘고성능’ ‘SUV’ 키워드를 앞세운 신차들로 유럽 시장 공략을 더욱 가속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에밀리오 에레라 기아차 유럽권역본부 COO(최고운영책임자)는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포르트 드 베르사유 전시장에서 시작된 ‘2018 파리모터쇼’에서 “신형 프로씨드를 비롯해 오늘 선보이는 차종들은 유럽 시장에서의 기아차의 성장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밀리오 에레라 COO는 “기아차는 유럽시장에서 다양한 차종을 갖춰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히고 있다”며 “품질 면에서 ‘7년·10만 마일 보증 기간’을 제공하고, 2006년 폭스바겐 총괄 디자이너 출신인 피터 슈라이어를 영입하면서 디자인도 좋아져 젊고 도전적인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파리모터쇼에 신차를 대거 선보였다. 현대차는 고성능 모델인 ‘i30 패스트백 N (i30 Fastback N)’과 ‘i30N N옵션 쇼카(i30N N Option Show Car)’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이번 파리모터쇼에서 ‘고성능·친환경·디자인’이라는 현대차의 3가지 경쟁력을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장을 운영한다. 고성능 N모델과 함께 수소전기차 ‘넥쏘’,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현대차의 새로운 디자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적용한 콘셉트카 ‘르 필 루즈(Le Fil Rouge)’를 전시했다. 기아차는 스포티한 디자인과 실용성 겸비한 ‘신형 프로씨드(ProCeed)’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이와 함께 씨드(Ceed) GT도 첫 선을 보였으며, SUV의 실용성에 친환경성을 더한 니로 EV도 유럽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코나-투싼 페이스리프트-신형 싼타페-넥쏘로, 기아차는 스토닉-쏘울-니로-스포티지-쏘렌토로 이어지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라인업을 강화해 유럽 SUV 시장을 전방위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 NM

 

황인상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