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9.18 수 15:34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경제·CEO
     
ING생명, 3년 연속 보험금지급능력 AAA 획득
국내 최고 수준의 재정건전성 입증
2009년 07월 16일 (목) 17:44:14 김형규 기자 khk@

n          ING생명, 3 연속 한국기업평가 보험금지급능력평가 최고등급인 AAA 획득

n          업계 4 외국계 1위의시장지위, 안정적인 자산운용, 높은지급여력비율, ING그룹의 적극적인 지원 등을 근거로 등급전망도 “안정적(Stable)”으로평가

n          고객의 안정적인 자산운용 입증으로 높은 신뢰도 확보

   
ING
생명(대표이사 사장 커트 올슨, www.inglife.co.kr) 한국기업평가가 실시한 보험금지급능력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AAA' 획득하였다. 이로써 ING생명은 지난 2007 이후 3 연속 최고등급을 획득하며 명실상부 국내 최고 수준의 재정 건전성을 유지하는 금융기업임을 재확인 했다.

 또한, 등급전망에서도 높은 시장지위, 안정적인자산운용, 높은 지급여력비율, ING그룹의적극적인 지원 등을 높이 평가 받아 향후에도 최고 수준의 평가등급을 유지 것으로 전망하는 ‘안정적(Stable)이라는평가를 받으며, 고객의 자산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ING생명은 1989 국내 생명보험업계에 진출한 이후 ‘고객이 재정적으로 안정된 미래를 설계할 있도록 돕는 한국 최고의 금융회사’라는 미션 아래, 고객들의 안정적인 자산 관리 파트너로서 자리매김하기 위해 투명하고 효율적인 경영상태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왔다. 이와 같은 꾸준한 노력을 통해 보험금지급능력 3 연속 최고등급 획득이라는 쾌거를 이루었으며, 앞으로도 검증된 신뢰성과 고객중심경영을 바탕으로 최고의 보험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계획이다.

 한국기업평가는 다음과 같은 요인에 기반하여 ING생명의 보험금지급능력에 대한 신용등급을 AAA 평가했다. (*출처: 한국기업평가)

 1.        모기업인 ING그룹의우수한 신용도 한국 생명보험 사업에 대한 적극적 지원

 ING생명은 ING그룹 보험부문의 주요 성장엔진으로서 그룹 내에서 비중 있는 위상을 확보하고 있다. ING생명의 모기업인 ING그룹은 보험, 은행, 퇴직연금, 자산운용 4 주력 분야를 영위하고 있는 글로벌 금융기업으로서, KB금융지주의 실질적인 2대주주 지위(2008년말 기준 ING Bank N.V. 지분율 5.06%) 확보하는 외환위기 이후 국내 금융업 전반에 걸쳐 적극적인 투자 행보를 보여왔다. ING생명은 8 실적을 기준으로 그룹 전체 생명보험 보험료수익의 25.6% 차지하고 있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에서도 각각 29.8%, 28.7% 이르는 높은 보험료수익과 신사업가치 비중을 확보하면서 그룹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다.

 2.        확고한 영업기반 확보로 업계 4 외국계 1위의보험료수익 시장점유율 확보

 ING생명은 금융전문성을 갖춘 재정컨설턴트를 중심으로 고능률 영업기반을 구축하는 한편, 방카슈랑스도입과 변액보험의 주력상품 편입을 통해 영업기반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왔다. 이에따라 ING생명은회계연도 2008 3사분기를 기준으로 보험료수익에 있어 업계 4, 외국계 1위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또한, 업계 평균을 웃도는 52.1%설계사 정착률에 기반한 체계적인 계약관리에 힘입어 제반 영업효율 지표에 있어서도 우수한 수준 (FY2008 기준 13회차 계약유지율 83.3%, 25회차계약유지율 73.3%) 유지하고 있다.

 3.        안전자산 위주의 자산포트폴리오 구축 우수한 수준의 지급여력비율

 ING생명은 안전자산 위주의 자산포트폴리오 구축으로 낮은 수준의 신용위험 주가변동위험에 대한 노출 정도를 유지해왔다. 2008년말 2009 3월말기준 ING생명의 위험가중자산비율은 15.9% 14.0%국내 대형 3(2008년말 기준 삼성생명 37.2%, 대한생명 33.7%, 교보생명 37.9%)보다크게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또한 2008 12 3,500억원의 후순위채 발행 등으로 2009 3월말 197.3% 우수한 수준의 지급여력비율을 기록했다. 특히국내 감독규정과는 별도로 보험채무의 시가평가를 전제로 ING 그룹내부의 Economic Capital 모델을적용하여 지급여력을 관리하는 고객의 자산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한발 앞선 수준의 자산운용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김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