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28 금 11:54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커버스토리
     
“북한의 도발에 철저한 대비 태세 유지해야”
2016년 07월 03일 (일) 14:40:18 배진규 기자 jkbae@newsmaker.or.kr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6월23일 청와대에서 전군 주요지휘관 격려 오찬을 하며 “군은 언제 어떤 방식으로 일어날지 모르는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모든 경우의 수를 고려해 철저한 대비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며 밝혔다.

배진규 기자 jkbae@

이날 박근혜 대통령은 “군은 언제 어떤 방식으로 일어날지 모르는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서 모든 경우의 수를 고려해 철저한 대비 태세를 유지해 주고, 북한이 도발하면 평소에 훈련한 대로 초기에 강력하게 응징해서 그 대가가 무엇인지를 확실하게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군 지휘관들에게 당부했다.

북한 비핵화될 때까지 강한 제재와 압박 약속
   
▲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은 6월23일, “올 초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이후 지금까지 엄중한 안보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지금도 북한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비핵화 요구를 정면으로 거부하면서 오히려 핵보유국을 자처하고 있고, 핵탄두 공개와 신형 방사포 사격, SLBM(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와 수차례의 탄도미사일 발사로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어제도 또 다시 2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는데, 이러한 현재의 국면이 단기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