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3.31 화 11:34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전국
     
가우도가 뜨니 강진이 살아났다..36만여명 다녀가
가고싶은 섬 선정 이후 감성여행의 중심지로 부각, 36만여명 다녀간 명소로
2016년 01월 24일 (일) 15:35:49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 강진군 가우도에 관광객으로 북적이고 있다/최창윤 기자(사진=강진군)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가우도가 소의 멍에를 일으키니 강진군이 비약하고 있다.
 

가우도는 지난해 2월 전라남도의 가고싶은 섬으로 선정된 이후 관광객들이 힐링하는 삶의 여유와 낭만을 느낄 수 있는 명소로 떠올랐다. 

강진만 한 가운데 자리잡은 가우도는 강진에서 가장 큰 섬이자 유일한 유인도로 19가구 57명이 거주하는 섬으로 소 모양을 하고 있는 강진군의 멍에에 해당하는 지역이다. 

강진만은 꼬막과 낙지 등 풍부한 해산물이 나는 곳으로 바다를 낀 주민들의 삶의 터전이었지만 관광객들에게는 먼 거리를 돌아야하는 난관이기도 했다.  

군은 가우도에 출렁다리를 만들었다. 바다를 마주한 대구면 저두와 도암면 망호를 각자 연결해 어느쪽에서나 걸어서 들어갈 수 있게 만들었다. 출렁다리는 사장교인 대구면쪽 저두출렁다리(438m)와 현수교인 도암면쪽 망호출렁다리(716m)가 바람과 하중에 따라 주탑간 경간이 흔들리는 것에 착안해 이름을 붙였다.  

배를 타고 들어가야 했던 가우도를 걸어서 들어갈 수 있게 되자 강진만의 아름다운 비경과 후박나무, 곰솔나무 등 태고적 숨결이 가득한 숲길인 함께해(海)길을 걷기 위해 관광객이 몰리기 시작했다. 

가고싶은 섬 선정 이후 방문객의 입소문을 타고 지난해에 36만여명이 다녀갔다. 삶의 여유가 묻어나는 섬이자 1시간정도로 섬 한바퀴를 돌며 청정해역과 숲의 향기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트레킹 코스로 명성을 얻고 있다. 

가우도는 남도답사 1번지를 만든 대표적 관광지인 다산초당과 고려청자 요지를 잇는 여행 코스로도 인기가 높다. 지난해 군 단위에서 운영하는 시티투어로는 매주 매진되었던 오감통통 시티투어 버스는 도암면 다산초당을 들른 후 관광객들을 가우도에 내려놓고 바다 반대편 저두 출렁다리에서 기다리면 가우도 감성여행을 한 관광객들이 반대편 쪽으로 나와 고련청자 요지와 민화박물관까지 향한다.  

2016년에도 시티투어 버스를 운행할 예정으로 다산초당, 고려청자 요지, 강진오감통, 무위사, 백운동 원림 등 가볼 곳이 많아 2개 코스를 운영할 예정이지만 만족도가 높은 가우도는 2개 코스와 경상도 도시권권 관광객을 위한 대구시에서 출발하는 광역권 투어 버스 코스에서도 빠지지 않는다. 

가우도는 감성여행 1번지 강진의 대표 코스이기도 하다.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고 가는 여행이 아닌 농촌을 체험하고 힐링하는 강진 감성여행의 중심지이다. 가우도 주변의 하저, 서중 어촌체험마을과 농촌을 체험하는 푸소(FU-SO) 체험객들의 필수 탐방코스이자 가고싶은 섬으로 자리잡았다.

강진군 관계자는 "가우도 정상부에 조성중인 청자조형전망탑과 공중하강체험시설인 짚라인 설치가 5월경 완료되면 출렁다리와 함께 강진의 랜드마크이자 관광명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3월초(3월 12일 예정)에 개최될 계획이고 강진만 신전면 사초리의 명물이자 2년에 한 번 강진개불을 잡는 축제인 강진 개불축제를 즐기고 가우도를 걷는 것도 좋을 것으로 보인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