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5.20 금 18:01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IT과학·의학
     
신장 분야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탁우택 신내과
세계의 전문가 인명록 등재, 전세계적으로 신장분야 의료기술 인정받아
2009년 02월 06일 (금) 11:26:54 권순영 기자 nan2288@newsmaker.or.kr

전 세계 성인 10명 중 1명은 신장질환을 앓고 있다. 그러나 문제는 만성 신장질환을 가진 사람의 90% 정도가 병이 있다는 것을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에 있다. 전 세계적으로 약 150만여 명의 환자들이 투석이나 콩팥 이식을 통해 삶을 유지하고 있으며,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과거 20년 전에 비해 신장 관련 환자가 약 15배나 증가했고 10년 내 다시 지금의 숫자에서 배로 늘어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렇게 신장질환 환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지만 투석이나 이식에 따른 비용이 만만치 않아 병을 방치하는 환자 또한 많다. 하지만 이곳 탁우택 신내과에서는 신장에 관련된 모든 질환에 대한 걱정을 떨쳐버려도 될 듯하다. 미국인명연구소가 발간한 ‘세계의 전문가 인명록’에도 등재되는 등 세계적으로 신장 내과 분야에서 탁월한 의료기술을 인정받은 탁우택 원장이 이곳 탁우택 신내과에서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 미국인명연구소가 발간한 ‘세계의 전문가 인명록’에도 등재되는 등 세계적으로 신장 내과 분야에서 탁월한 의료기술을 인정받은 탁우택 원장은 신장병센터를 건립해 명실공히 신장병 전문병원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곳 탁우택 신내과에서는 타 신장관련 병원에서는 보기 힘든 최첨단 의료장비와 수준 높은 의료 기술을 통해 환자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탁우택 원장이 도입한 ‘Inbody S20’은 대구 경북지역에서 대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에 이어 두 번째로 도입된 체수분 측정장치이다. 정밀한 주파측정으로 체내의 수분을 전기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최첨단 의료장비로 막연하게 손발이 붓거나 체중변화가 심한 부종환자의 경우 부종의 정도를 비교적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고 투석환자들의 부종조절의 기준을 제시할 수 있다. 또한 만성질환인 고혈압, 당뇨병이 진행 과정에서 각종 혈관합병증이 발생하며, 이로 인해 말기 신부전으로 진행될 수 있는데, 이 같은 위험요소를 가진 환자들의 동맥경화 정도를 측정하는 장비 ‘VP-1000’도 갖춰놓은 상태다. 또한 이탈리아 벨코사의 최신 투석기 19대는 온라인 투석여과뿐만 아니라 흡착투석여과 등의 최신치료도 가능하다고.

최첨단 의료장비보다 더 중요한 출중한 의료기술
최첨단 장비도 물론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의료진의 탁월한 의료기술이다. 탁우택 원장은 동국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단국대대학원 의학과 석사와 박사학위를 취득한 뒤 단국대병원 내과 전문의를 거쳐 동국대 의과대학 내과학 조교수를 지낸 실력파 의사이다. 또한 지난 2005년 미국투석학회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으며 2005, 2006년 연속 미국인명연구소가 편찬하는 세계인명사전(21세기 위대한 인물)에 등재됐으며 2005년 영국캠브리지 국제인명센터가 지정하는 ‘의료전문가 TOP 100’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렇게 전세계적으로 실력을 인정 받았기에 환자들이 100% 탁우택 원장을 신뢰하는 건 당연한 일. 탁우택 신내과는 탁 원장 혼자만 출중한 의료기술을 가진 것이 아니다. 탁 원장은 더 나은 의료기술의 향상을 위해 학술적, 임상적 지식 습득에 필요한 연관 학회 및 연수 교육에 적극 참여하며 의료진들의 교육과 지면상의 교육을 의무화하고 있다. 또한 상호간의 피드백을 위해 정기 모임을 정례화하여 지속적인 학습과 교육이 이루어지도록 하고 있어 앞으로의 의료 기술 향상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제 지방도 수도권과 똑같은 의료서비스를 받는다!
하지만 탁우택 원장은 아직도 2% 부족하다고 느낀다. 그는 “향후 세분화된 의료서비스 제공에 중점을 둔 신장병센터를 건립해 명실공히 신장병 전문병원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제는 환자도 자신의 병을 좀 더 전문적인 전문의에게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한다. “지방은 서울과 수도권에 비해 의료수준이 낮다는 인식이 많았지만 지금은 지방 병원들도 최신식 의료 장비를 갖춘 곳이 많아 의료 기술이 점점 평준화되고 있다”며 “깊은 병이 있다고 해서 굳이 서울까지 갈 필요가 없다”고 강조한다. 탁우택 신내과 같은 병원이 지방에 자리잡고 있음으로써 수도권 및 대도시로의 의료비용 유출을 막는데 크게 기여함과 동시에 의료 혜택을 받기 힘든 지방 환자들에게도 골고루 혜택이 갈 수 있는 이점이 있다. 또한 몇 시간씩 투석치료를 받는 환자들을 배려해 투석용 전동침대 및 전동 투석용 소파에 모니터를 설치, 환자들이 투석시간 동안 TV를 보며 지루함을 달랠 수 있도록 하는 등 작은 일에서도 환자를 배려하는 꼼꼼함과 세심함까지 이곳 탁우택 신내과에서 엿볼 수 있다. 탁우택 원장은 “앞으로 탁우택 신내과를 통해 최첨단 장비와 수준 높은 의료기술로 지역 내에서도 전문화된 최상의 의료서비스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NM

권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