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8.19 금 19:54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전국
     
산청서 친환경 지표 긴꼬리투구새우 19년째 발견
2022년 06월 11일 (토) 21:09:07 박순희 기자 press5797@daum.net
   
▲ 산청군 친환경지표 긴꼬리투구새우 19년째 출현/박순희 기자(사진=산청군)

(뉴스메이커=박순희 기자) 3억년 전 고생대 당시의 모습과 거의 흡사한 형태를 유지하고 있어 ‘살아있는 화석’이라 불리는 긴꼬리투구새우가 19년째 산청에서 발견돼 화제다.

산청탑라이스작목회(회장 오대환)는 산청읍 일대 유기농 탑라이스 경작지를 비롯해 금서, 오부, 차황, 생초지역 일대 600ha의 친환경 벼 재배단지에서 긴꼬리투구새우가 발견됐다고 10일 밝혔다.

산청 지역에서는 지난 2003년 산청읍 차탄마을 유기농 벼 경작지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현재까지 19년째 확인되고 있다.

긴꼬리투구새우는 1970년대 이전까지 물웅덩이나 논에서 서식했으나 농약과 화학비료의 사용으로 자취를 감췄던 종이다.

2005년 발효된 야생동·식물보호법에 따라 환경부가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으로 지정했다.

개체수 증가로 멸종위기종 지정은 2012년 해제됐지만 여전히 친환경농업 여부를 인정받는 중요한 잣대로 평가받는다.

긴꼬리투구새우는 해충의 유충을 먹고 흙을 휘젓고 다니며 먹이를 찾는 습성이 있어 해충 발생의 억제는 물론 잡초 제거 등 친환경 경작에 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청읍 차탄마을 탑라이스 경작지에서는 장기간 유기농 친환경 농법을 도입한 결과 농약과 비료 사용량을 크게 줄인 것은 물론 고품질 쌀을 생산하고 있다.

2012년 농림축산식품부 최고품질 쌀 생산단지 평가회서 최우수 단지로 선정된데 이어 2015년 국가인증 농식품 명품대회에서 곡류부분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오대환 산청탑라이스작목회장은 “차탄마을 뿐 아니라 인근 지역에서도 긴꼬리투구새우가 대량 발견되는 등 산청 유기농업의 안정성을 자연이 입증해 준 중요한 결과”라며 “지리산의 맑은 물과 오염되지 않은 친환경 토양에서 자라 전국에 최고의 맛과 품질을 자랑하는 산청쌀 생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