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9 목 09:03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전국
     
전남테크노파크, 여수산단 수소경제 실현 위해 산업분석
- 전남 여수산단을 중심으로 수소활용 가능성을 예측하여 제시 -
2021년 10월 17일 (일) 11:03:39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 전남TP/최창윤 기자(사진=전남테크노파크)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전남테크노파크(원장 유동국)는 전남의 수소에너지 도입 활성화를 위해 자동차, 선박, 대형건물 등 수소 활용 분야를 선정하고 ’수소 활용 생태계 구축‘ 보고서를 작성을 9월 27일 완료하고 여수산단내 재생 수소관련 기업에게 공유하였다고 10월 14일 밝혔다.

에너지자원의 한계성과 화석에너지 사용에 의한 지속적인 환경오염으로 세계는 석유, 석탄 등 화석연료를 대체할 신에너지, ‘수소’에 주목하고 있다.

수소는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미래 성장산업으로, ‘20년 파리 기후협약 이후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으며, 우리 정부도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목적으로 적극적인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남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발맞춰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지역 차원의 수소 전·후방 산업 육성을 위한 방안을 구상 중이다.

이번 보고서 작성 대상지역으로는 환경적·지역적·산업적·기회적 여건 측면에서 수소 활용 잠재력이 높은 여수시를 선정했다. * 여수는 육로·해로·공로 교통이 편리하고, 전국 부생수소 생산량의 34%(전국 2위)를 생산하고 있으며, 수소 산업화 실현에 유리한 다양한 제조업 집적

’22년부터 ‘40년까지 여수시 수소 소비량 추정을 위해 국내·외에서 시판 중인 수소 제품 제원을 이용하여 활용 분야별 연간 수소 소비량에 대한 시나리오 분석을 시행했다.

주요 수소 활용 분야는 ①육상 모빌리티, ②해상 모빌리티, ③대형건물, ④건설기계, ⑤수소 에너지 자립섬, ⑥수소 연료전지발전소 등 6가지로 구분하였다. * 국내 최신 통계자료는 최근 5개년을 기반으로 차년도 통계값 추정

시나리오 분석 결과, ‘25년 여수·광양만권에서 생산 예상되는 잉여 부생수소는 약 7만~9만톤으로, ’30년~‘35년 사이 여수시에서 자체적으로 소비 가능할 것으로 분석됐다.

구체적으로, 수소 활용처별 수소 소비량은 ’22년 7,750톤, ‘30년 62,102톤, ’35년 101,253톤, ‘40년 331,150톤으로 추정됐다.

수소는 온실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으며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등도 극소량 배출하기 때문에 여수시가 수소에너지로의 전환을 시행한다면 이에 따른 환경개선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시나리오에 따라 ’40년 수소에너지 도입의 환경개선 효과를 보면, 수소차(243대 기준) 운행 시 연간 3,459명, 수소 버스(210대 기준) 운행 시 연간 17,850명의 성인이 깨끗한 공기를 호흡할 수 있다.

수소연료전지 선박은 질소산화물(NOx)과 황산화물(SOx)의 발생이 거의 없으며, 이산화탄소(CO2) 배출은 1척 당 일반 가스터빈 대비 50%를 절감할 수 있다.

건물용 연료전지(440kW 기준) 1개는 CO2와 NOx를 500톤, 1.5톤씩 절감할 수 있기에, ‘40년 공공건물의 50%를 수소연료전지로 대체 시 CO2 7,500톤, NOx 22.5톤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 원장은 “전남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환경적·지리적 여건이 우수한 여수를 수소 시범도시로 조성하여 수소생산·저장·운송·활용 등 全 주기를 대상으로 다양한 생산기술 확보와 적극적인 R&D 투자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최창윤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