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9 목 09:03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컬처·라이프
     
손정의 비전펀드, 쿠팡 美상장 성공 이후··· 야놀자 2조 투자
2021년 07월 19일 (월) 15:16:23 유형진 기자 hjyoo@newsmaker.or.kr

쿠팡의 성공적인 상장이 글로벌 한국투자를 견인하는 한편 국내 기업 상장을 가속화 시키고 있다.

유형진 기자 hjyoo@

관련업계에 따르면 야놀자는 세계 최대 벤처투자 펀드인 소프트뱅크 비전펀드II로부터 총 2조원 규모 투자를 유치, 쿠팡에 이어 두 번째로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의 대규모 투자를 받은 국내 기업이 됐다. 앞서 소프트뱅크가 주도한 비전펀드는 쿠팡에 30억 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야놀자가 비전펀드의 핵심인 소프트뱅크로부터 이 같은 가치를 인정받은 데는 쿠팡의 성공적인 미 증시 상장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지난 5월 일본 언론에 따르면, 손정의가 이끄는 소프트뱅크는 2020 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에 4조9900억 엔(약 51조6280억 원) 순이익을 냈다고 보도됐다. 특히 순이익 대부분이 손 회장이 이끄는 비전펀드 기업 투자에서 나왔으며, 쿠팡에 지분을 투자한 손 회장이 쿠팡의 상장으로 2조3000억 엔(약 23조7981억 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전했다.

쿠팡 투자에 대한 소프트뱅크의 자심감은 한국 스타트업에 대한 거침없는 투자로 이어지고 있다.

소프트뱅크는 쿠팡 상장 직후 야놀자 투자에 앞서 지난 4월, 영상자막ㆍ더빙기업 ‘아이유노‘에 1억6000만달러(1800억원)을 투자했으며, 5월에는 ‘산타토익‘을 개발한 교육AI 스타트업 뤼이드에 1억7500만달러(2000억원)를 투자했다. 쿠팡 상장 후 4개월이 안 되는 사이 한국 스타트업 3곳에 2조4000여억원을 투자한 것이다.

IB 업계 한 관계자는 “소프트뱅크가 적자임에도 쿠팡의 혁신적 서비스를 인정하고 과감하게 투자한 것이 큰 성과로 돌아왔다“며 “소프트뱅크의 이어지는 투자는 혁신적인 한국 스타트업에 대한 자심감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쿠팡의 성공적인 상장은 국내 기업의 상장 추진도 가속화시키고 있다.

2007년 게임사로 첫발을 뗀 게임 배틀그라운드(이하 배그) 개발사 크래프톤도 오는 8월 국내 증시 데뷔를 앞두고 있다. 전 세계 200개국에서 서비스 중인 배그는 지난 3월 기준 7500만장 이상 팔린 글로벌 베스트 게임 중 하나다. 덕분에 크래프톤은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조원 이상 매출을 올렸다. 상장 후 24조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36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카카오의 핀테크 계열사인 카카오페이도 올 하반기 상장을 준비 중이다. 기업가치는 약 12조원이다.

글로벌 상장을 준비하던 마켓컬리 운영사인 컬리도 2천254억원 규모의 시리즈F 투자 유치와 함께국내 증시에 기업공개(IPO)를 결정했다.

투자업계 관계자는 “‘넥스트 쿠팡’을 만들기 위해 글로벌 투자자들의 한국 스타트업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가속화 되는 한편 국내 스타트업의 성공을 위한 상장도 가속화되고 있다“며 “쿠팡이 글로벌 한국투자 견인과 함께 국내 기업의 상장 도전 가속화 등을 쌍끌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NM

유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