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4.23 금 08:42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컬처·라이프
     
매년 반복되는 ’짝퉁유명시계” 판매 논란.. 쿠팡의 문제?
2020년 11월 04일 (수) 17:21:19 유형진 기자 hjyoo@newsmaker.or.kr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쿠팡의 짝퉁시계 판매가 여전히 성행한다며 중소시계업체의 매출 감소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시계산업조합은 지속적으로 쿠팡이 가짜유명시계를 판매하고 있어 국내시계산업에 손실을 끼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형진 기자 hjyoo@

온라인쇼핑몰에서의 위조상품 판매는 코로나19 이후로 급격히 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2020년 8월까지 온라인 위조상품 신고건수가 전년 대비 204.4%로 폭증했다. 비대면 거래가 늘고, 코로나19 이후로 소비욕을 해소하기 위한 명품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가성비를 추구하는 일부 소비자들이 위조상품을 적극 구매하면서 생긴 현상이다.

위조상품 신고건수는 폭발적으로 증가했지만, 수사인력 등 부족으로 신고건의 2.8%만 수사에 착수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 소비자는 “레플리카라는 명으로 일부러 위조상품을 구매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피해를 보는 사람들도 많다. 쿠팡만 가지고 그럴 것이 아니라 다른 오픈마켓도 조사해 보아야 한다“라고 전했다. 또 한 소비자는 “온라인 쇼핑은 쇼핑몰에서만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 SNS로 일상을 영위하는 20-30대들은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많이 거래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실제 인스타그램은 위조상품 판매 적발 건수로 압도적으로 높다.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의 자료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이 5만6756건으로 가장 높은 위조상품 적발 건수를 기록하고 이어 번개장터(3만6411건), 카카오스토리(3만4492건), 네이버블로그(2만7898건)이 적발 건수가 높았다. 오픈마켓보다 SNS에서 위조상품 거래가 훨씬 활발하다는 증거다.

이커머스 업계는 그간 위조상품 유통을 근절할 대책들을 펼쳐 왔다. 쿠팡은 전담인력 100명을 채용해 24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가동하고, AI기술을 통해 위조 상품을 판별하고 있다. 네이버 또한 원 스트라이크 아웃 정책으로 모조품이 많이 들어오는 중국이나 홍콩 판매업자를 대상으로 진품 여부 확인하고 모조품이면 경고 없이 바로 퇴점 조치를 하고 있다.

위조상품 거래가 위조상품에 대한 대책을 운영하고 있는 이커머스에서 개인간의 거래가 자유롭게 이뤄지는 SNS로 옮겨간것으로 보인다. 위조상품 온라인 유통 근절을 위해 특허청이 여러 대책을 내놓은 가운데, 오픈마켓 뿐만이 아닌 SNS에 대한별도의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 NM

유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