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9.17 목 14:53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전국
     
서울시 내년 ‘서울형 생활임금’ 시간 당 1만 702원
’20년 대비 179원 인상(1.7%↑) · 최저 임금 보다 1,982원 높아 … 시 · 투출 직원 등 1만여 명 대상
2020년 09월 16일 (수) 10:14:05 정기철 기자 ok1004@newsmaker.or.kr

(뉴스메이커=정기철 기자) 서울시가‘21서울형 생활임금을 시간당 1702원으로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20) 생활임금 1523원보다 1.7%(179) 상승한 수준으로 정부가 지난 8월 고시한 내년도 최저임금 8,720 보다는 1,982원이 더 많다.

이에 따라 서울형 생활임금 적용대상자는 법정 노동시간인 209시간을 무하면 통상임금을 기준으로 한 달에 2236,720원을 받게 .

이번에 확정된 '21서울형 생활임금은 내년 11일부터 적용된다.

적용대상은 공무원 보수체계를 적용받지 않는 서울시와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소속 직접고용노동자 서울시 투자기관 자회사 소속 노동자 민간위탁노동자 뉴딜일자리참여자 등 총 1만여 명이다.

내년 서울형 생활임금은 정부의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1.5%),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여건과 도시노동자 3인 가구의 가계지출 등 각종 통계값을 감안해 결정했다.

먼저 서울시와 서울연구원이 공동 개발한서울형 3인 가구 가계지출모델의 기본 구조는 유지하되빈곤기준선3인 가구의 가지출 중위값의 59.5%로 상향 적용했다.

주거비기준은 3인 가구 적정주거기준인 43(13)을 유지하고 사교육비 비율도 종전 수준인 50%를 반영했다.

시는 72차 서울시 생활임금위원회를 개최하고 심의를 거쳐 금액을 확정했다. 내년도 생활임금액과 적용기준 등에 관한 내용을 16 고시 예정이다.

'서울형 생활임금은 노동자가 일을 해서 번 소득으로 주거·교육·문화생활비 등을 보장받으며 가족과 함께 서울에서 실제로 생활할 수 있는 임금 수준이다.

보통 물가상승률과 가계소득·지출 등을 고려해 매년 정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15년 서울시가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도입했다.

서성만 시 노동민생정책관은도입 7년차인 서울형 생활임금은 그동안 시급 1만원 시대를 비롯해 정부 최저임금과 타시도 생활임금 인상을 견인하는 성과를 냈다고 말했다.

다만 내년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상황과 서울시의 재정적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인상폭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정기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