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9.17 목 14:53 전체기사 l 기사쓰기 l 자유게시판 l 기사제보 l 구독신청 l 광고안내 l 회사소개
> 뉴스 > 컬처·라이프
     
경동나비엔, 숙면가전 ‘나비엔 메이트’ 신제품 출시
KAIST 공동연구 통해 검증하여 업그레이드한 ‘수면모드’ 적용, 최적의 숙면 온도 제어 패턴 찾아
2020년 09월 11일 (금) 19:03:01 유형진 기자 hjyoo@newsmaker.or.kr

경동나비엔이 수면의 질을 높이는 프리미엄 온수매트 브랜드 ‘나비엔 메이트’의 신제품을 출시하고, 난방 시즌에 앞서 온도 제어를 통해 수면에 도움을 주는 숙면가전 포지셔닝을 강화한다.

유헝진 기자 hjyoo@

올해 대표적인 신제품 EQM581 모델은 스마트 온도 제어 기술로 숙면가전 시장을 개척한 ‘더 케어(The Care)’ 시리즈의 장점을 그대로 이어받은 한편, 개인의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한 숙면 환경 조성 기능을 강화했다.

2020년 개선된 ‘수면모드’는 국내 최고의 연구 기관인 KAIST와 공동연구를 통해 검증한 숙면 온도 제어 패턴을 적용한 것으로, 최적의 수면 온도로 쾌적한 숙면 환경을 조성하는 것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또한, 미리 지정해놓은 요일과 시간에 따라 온수매트가 반복적으로 작동하는 ‘주간예약’ 기능이 추가됐다. 시간 별 온도를 설정해 각 개인만의 수면 패턴을 만들 수 있는 ‘맞춤예약’ 기능은 온도 조절 단위가 1시간에서 30분으로 변경되고 시작 시간을 지정할 수 있게 개선되어 더욱 섬세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해졌다.

EQM581 모델에는 ‘더 케어(The Care)’ 시리즈의 대표 기능인 ‘셀프이온케어’도 그대로 탑재됐다. ‘셀프이온케어’는 전기 분해 살균수가 매트 내부에 흐르는 물을 주기적으로 깨끗하게 관리해주는 기능으로, 안전이 최우선의 가치가 된 요즘 더욱 각광받고 있다. 특히, 경동나비엔은 국제공인시험기관인 KTR(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로부터 99.9% 살균 성능을 인정받아 업계 최초로 살균인증마크를 획득하며 품질 경쟁력을 드높였다. 이와 함께 기존 자사 제품 대비 약 40% 빠르게 40℃에 도달하게 하는 ‘빠른난방’ 기능, 매트 좌우 난방 온도를 1℃ 단위로 다르게 설정할 수 있는 ‘좌우 분리난방’ 기능도 적용됐다.

경동나비엔의 고객 서비스도 한층 강화됐다. 2020년 9월 1일 이후 구매한 온수매트 전 제품의 무상 AS 기간을 기존 2년에서 3년으로 확대했다.

경동나비엔은 오는 14일부터 경동나비엔 공식 쇼핑몰인 나비엔 하우스 홈페이지 와 온라인, 대리점, 홈쇼핑 채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경동나비엔 김시환 마케팅 본부장은 “숙면은 일상 속에서 면역력을 키울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올해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급증함에 따라 온수매트는 더 이상 보조 난방기구가 아닌 필수적인 숙면가전으로 완전히 자리잡았다.”며 “앞으로도 쾌적한 생활환경 파트너로서 삶에 가치를 더하는 최고의 난방 기술을 선보이며 고객의 일상과 마음에 온기를 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NM

유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메이커(http://www.newsmaker.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메이커About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오피시아빌딩 14층 뉴스메이커 | 전화 : 02-733-0006 | 팩스 : 02-733-0009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호
뉴스메이커는 (주)뉴스메이커에서 발행하는 시사종합월간지로서 특정언론과는 전혀 무관한 완전한 자유 독립 언론입니다.
뉴스메이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뉴스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maker.or.kr